방심위 “예능 프로그램, 남성출연자가 여성의 1.7배”
방심위 “예능 프로그램, 남성출연자가 여성의 1.7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능 프로그램, 남성 진행자·고정출연자 중심으로 구성
성역할 전통적 고정관념도 여전
사진ⓒ방송통신심의위원회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예능 프로그램이 여전히 성차별적이라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남성출연자가 여성출연자의 1.7배이며 ‘여성은 집안일, 남성은 바깥일’이라는 성역할 구분도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방심위는 한국여성커뮤니케이션학회를 통해 실시한 ‘방송프로그램의 양성평등실태조사’ 결과를 13일 공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5월 지상파와 종편, 전문편성채널 등 10개 채널 39개 예능 프로그램 및 20개 생활정보 프로그램 각 2회 분량을 대상으로 분석했다.

조사 결과 예능 프로그램은 남녀출연자 성비는 남성출연자(608명, 62.7%)가 여성출연자(362명, 37.3%) 보다 1.7배 많은 반면 생활정보 프로그램은 남성출연자(112명, 44.1%)가 여성출연자(142명, 55.9%) 보다 적었다.

특히 프로그램 내 역할 분석 결과 예능 프로그램은 진행자 및 고정출연자 중 남성(493명)이 여성(252명)의 두 배에 가까웠으나 생활정보 프로그램의 주진행자는 남성(41명)과 여성(43명)이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예능 프로그램의 경우 40~50대의 남성 메인MC 및 남성 고정출연자가 프로그램을 이끌어가는 남성 중심의 정형화된 예능 포맷이 지속적으로 재생산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조사대상 예능 프로그램의 61.5%, 생활정보 프로그램의 50.0%가 성차별적 내용을 포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남성이 가사노동에 참여하는 경우 ‘착한 남편’, ‘가정적인 남편’ 등 특별한 사례로 부각시키거나 여성이 일과 가정 모두에 충실할 경우 ‘슈퍼우먼’ 등으로 성공 여부를 부각시키는 경향을 보였다.

또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특정 외모를 지닌 여성을 희화화하거나 비하하면서 재미와 웃음의 소재로 삼고 젊은 여성출연자들에게 애교와 섹시댄스를 요구하는 등 외모지상주의적 태도 역시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심위는 “이번 조사결과를 참고해 방송 프로그램에서 성차별을 해소하고 평등한 사회를 앞당기는 데 일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분석대상 예능 프로그램 목록

KBS2 : 안녕하세요, 살림남2, 슈퍼맨이 돌아왔다, 1박2일, 개그콘서트

MBC : 라디오스타, 선을 넘는 녀석들, 나 혼자 산다, 복면가왕, 오지의 마법사

SBS : 미운우리새끼, 김병만의 정글의법칙, 백년손님, 런닝맨, 집사부일체

JTBC : 냉장고를 부탁해, 한끼줍쇼, 아는형님, 효리네민박2

TV조선 : 얼마예요?, 모란봉클럽, 별별톡쇼, 어촌캠프

채널A : 풍문으로 들었쇼, 나는 몸신이다, 도시어부, 이제 만나러 갑니다

MBN : 엄지의 제왕, 아궁이, 속풀이쇼 동치미, 알토란

tvN : 숲속의 작은 집, 짠내투어, 코미디빅리그, 선다방

MBC every1 : 시골경찰3, 비디오스타, 주간아이돌,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분석대상 생활정보 프로그램 목록

KBS1 :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6시 내고향

KBS2 : 생방송 아침이 좋다, 여유만만, 2TV 생생정보

MBC : 기분 좋은 날, 생방송 오늘아침, 생방송 오늘저녁

SBS : 좋은아침, SBS 생활경제, 생방송투데이

JTBC : TV정보쇼 아지트, TV정보쇼 오아시스, TV정보쇼 알짜왕

TV조선 : 살림9단의 만물상, 내 몸 사용 설명서

채널A : 김현욱의 굿모닝 닥터지바고

MBN : 생생 정보마당, 활기찬 주말 해피라이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