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희망퇴직 노사합의…임단협 ‘파란불’
국민은행, 희망퇴직 노사합의…임단협 ‘파란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 갈등 해결 기대감 상승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KB국민은행이 11일부터 14일까지 임금피크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는다고 11일 밝혔다.

국민은행 노사는 기존 희망퇴직 대비 대상자를 임금피크로 이미 전환한 직원과 1966년 이전 출생 부점장급, 1965년 이전 출생 팀장·팀원급 직원으로 확대하는 데 최종 합의했다. 파업 등으로 노사 협상을 이루지 못했던 희망퇴직 여부가 다시 접점을 찾은 것이다.

이번 희망퇴직 신청자에게는 직위 및 나이에 따라 21개월에서 최대 39개월치 특별퇴직금이 지급된다. 또한 자녀 학자금 지원금과 재취업 지원금 중 하나를 선택해 추가 지급받을 수 있다. 아울러 희망퇴직 1년 후 계약직 재취업 등의 기회를 부여하며 2020년까지 본인과 배우자에 대한 건강검진도 지원한다.

국민은행 노사는 지난 2015년 임금피크 직원 대상 희망퇴직을 매년 정례화하기로 합의하고 매년 말 희망퇴직을 실시했으나 이번에는 임단협이 난항을 겪으며 희망퇴직 시일이 늦어졌다. 노사는 지난 8일 파업 후 매일 실무자 교섭과 대표자 교섭을 하며 임단협을 마무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번 희망퇴직은 직원들에게 제2의 인생설계를 제공하기 위해 노사가 뜻을 모아 실시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