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정 사상 첫 전직 대법원장 檢 조사…양승태, “부덕의 소치…참담”
헌정 사상 첫 전직 대법원장 檢 조사…양승태, “부덕의 소치…참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태, “우리 법관들을 믿어 주실 것 간절히 호소하고 싶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대국민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사진/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사법농단’ 의혹 사건의 몸통으로 지목되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대법원 정문 앞에서 “제 재임기간 일어났던 일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모든 것이 저의 부덕의 소치로 인한 것이고 따라서 모든 책임은 제가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대국민 입장을 밝혔다.

지난해 6월 경기 성남 자택 인근에서 가졌던 기자회견 이후 처음 공식적인 대국민 입장을 밝혔다.

헌정 사상 처음으로 전직 대법원장이 피의자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된 양 전 대법원장은 이날 오전 9시 서울 서초동 대법원 앞에서 “이번 일로 법관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또 여러 사람들이 수사당국으로부터 조사 받는데 대해 참으로 참담”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우리 법관들을 믿어 주실 것을 간절히 호소하고 싶다”며 “절대 다수의 법관들은 국민 여러분에게 헌신하는 마음으로 법관으로서의 사명감을 가지고 성실하게 봉직하고 있음을 굽어살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사건에 관련된 여러 법관들도 자기들 각자의 직권을 수행하는 과정에서 적어도 법과 양심에 반하는 일은 하지 않았다고 말하고 있고 저는 그 말을 믿고 있다”며 “나중에라도 만일 그 사람들에게 과오가 있다고 밝혀진다면 그 역시 제 책임이고 제가 안고 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늘 조사 과정에서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기억나는대로 가감없이 답변하고 또 오해가 있으면 이를 풀 수 있도록 충분히 설명을 하겠다”고 밝혔다.

양 전 대법원장은 이후 검찰청사로 이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1층 중앙문을 통해 곧바로 조사실로 들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천 2019-01-11 13:27:44
문재인은 사법부를 장악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문재인은 공산주의 사법부를 만들고 있습니다. 윤석열, 문무일 등의 정치검찰을 이용하여 죄없는 판사들을 구속하고 , 좌익판사들의 법관회의로 인민재판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문재인이 사법부를 장악하는 것을 막고, 중지시켜야 합니다. 문재인을 탄핵해야 합니다. 새로운 대통령을 다시 선출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