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만난 이재용 부회장 “5G 좋은 결과 있을 것…미래인재 육성”
이낙연 총리 만난 이재용 부회장 “5G 좋은 결과 있을 것…미래인재 육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 수원사업장 방문에 만남 갖고 5G 상용화 등 대화 나눠
이낙연 총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G 장비 생산 시설을 둘러본 후 환하게 웃고 있다.ⓒ뉴시스
이낙연 총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G 장비 생산 시설을 둘러본 후 환하게 웃고 있다.ⓒ뉴시스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5G 및 시스템반도체에서 성과를 올리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10일 이재용은 부회장은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한번 해보자는 마음을 다시 가다듬고 도전하면 5G나 시스템반도체 등 미래성장산업에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며 “중소기업과 함께 발전해야만 지속가능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상생의 선순환을 이루도록 하겠으며, 청년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통해 미래인재를 지속적으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한국이 5G 세계 최초 신기록을 개척하고 있다”며 “기록에 합당한 장비생산이 될지 걱정이었는데 이 부회장의 연초 행보를 보고 힘을 얻게 됐다”고 말했다.

이 총리가 이날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을 방문한 것은 오는 3월 5G 상용화를 앞두고 삼성전자 5G 통신장비 생산현장을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 총리 방문에 삼성전자는 이 부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부회장 이인용 고문, 노희찬 사장, 전재호 네트워크사업부 글로벌테크놀로지 서비스팀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주은기 상생협력센터장이 참석했다.

이 총리는 전재호 부사장과 강호규 부사장으로부터 삼성전자 5G 장비 및 반도체 생산 현황을 보고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