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김태우 사태, 특검법 오늘 안으로 발의하겠다”
나경원 “김태우 사태, 특검법 오늘 안으로 발의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과 협의하겠지만 속도 늦춘다면 독자적으로 발의할 것”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김태우 수사관이 제기한 청와대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과 관련해 “특검법을 오늘 안으로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들이 가지고 있는 의혹을 다 밝혀서 이 정권이 그동안 사찰한 것을 밝혀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이날 신년 기자회견 내용까지 꼬집어 “문 대통령은 ‘김태우 수사관 개인 문제다, 수사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수사 가이드라인 아닌가”라며 “이미 준비된 것을 발의하고 반드시 특검을 관철해서 내용의 시시비비를 가리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과도 협의를 해보겠지만 바른미래당이 속도를 늦춘다면 우리 법안을 독자적으로 발의하겠다”며 “이제 특검 발의를 미룰 수 없다”고 거듭 특검법 발의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 뿐 아니라 그는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를 문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자기가 보는 좁은 세계 속을 보고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평한 데 대해서도 “용기 있는 폭로를 치기로 폄훼했다”며 “대통령 중심의 권위주의적 세계관 아닌가”라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한 발 더 나아가 나 원내대표는 이날 신년사 내용 전반에 대해 “새로운 내용 없이 그대로다. 마이웨이 신년사”라며 “반성이나 대안을 기대했는데 결국은 스스로 칭찬하는 공적조서만 내는 것”이라고 혹평을 쏟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