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등 야3당, 문 대통령 ‘신년사’에 한 목소리 비판
한국당 등 야3당, 문 대통령 ‘신년사’에 한 목소리 비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독선적 선언 연속”…바른미래 “셀프 용비어천가”…평화당 “양극화 해소 전략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신년사를 발표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3당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날 윤영석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국민은 정부가 생존의 기로에 선 경제와 민생에 대해서만큼은 이념의 함정에서 빠져나오기를 간절히 희망했지만 오늘 대통령의 답은 외면과 무시”라며 “실체 없는 자화자찬도 스스로 되뇌다 보면 어느 순간 그것을 현실로 착각하게 된다. 대통령만을 위한 현실도피수단”이라고 문 대통령의 이번 신년사를 혹평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윤 대변인은 신년사 직후 이어진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서도 “실패한 소득주도성장 정책, 세금 퍼붓기 정책만을 계속 밀고 나가겠다는 독선적 선언의 연속”이라며 “오늘도 문 대통령은 '함께 잘사는 경제', '개천 용 사회'를 만들겠다고 장담하며 말잔치로 끝나버렸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규제혁신과 노동시장 개혁 등 시급한 경제구조 개혁과제에 대한 구체적인 정책방안 제시가 전혀 없다. 국민들에게 불안과 갈등만을 심어주었을 뿐”이라며 “한국당은 경제와 민생, 그리고 안보를 최우선 과제로 여기며 오로지 국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역설했다.

한편 같은 날 바른미래당에서도 김삼화 수석대변인이 문 대통령 신년사를 꼬집어 “실패한 경제정책을 바꾸지 않는 대통령의 아집이 두렵다. 국민들은 반성문을 원하는데 대통령은 셀프 용비어천가를 불렀다”며 “수출 6000억불을 달성했다고 자화자찬했지만 평균의 착시일 뿐 정부지원과는 하등 상관없는 삼성전자를 제외하면 대부분 기업은 매출도 수익도 곤두박질치기만 했다”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김 대변인은 “낙하산, 인사 파행, 채용비리 의혹 등 불공정에 대한 자기반성은 전혀 없다. 권력적폐 청산해서 한 건도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았다는 대목에 이르러서는 부끄러운 줄 모르는 내로남불”이라며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말하고 싶은 것만 말하는 대통령”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특히 같은 당 김관영 원내대표도 이날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시청한 뒤 “가장 큰 권력기관이 청와대인데 청와대에서 벌어진 김태우 정무행정관 문제라든지, 기강해이 일탈 문제에 대해서 적어도 대통령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사과한다’ 정도의 표현은 반드시 있었어야 된다”고 비판했으며 경제 분야에 대해서도 “결국 ‘그대로 가겠다, 시간 걸리니 참으라’는 고집으로 보여진다”고 날선 비판을 가했다.

심지어 같은 날 민주평화당조차 박주현 수석대변인 논평에서 “포용성장이라는 애매한 목표만 있을 뿐 양극화 해소와 지역격차 해소에 대한 의지와 전략은 보이지 않는다”라며 “혁신성장 또한 규제완화와 스마트산단, 연구개발 예산을 이야기할 뿐, 가장 핵심적인 중소기업 혁신지원시스템 구축과 공공기관을 공공서비스 중심으로 재편하는 공공개혁에 관한 의지와 전략이 전혀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