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안여객선 안전관리...국민이 직접 감시한다
연안여객선 안전관리...국민이 직접 감시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기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 공식 출범…위촉식 개최
ⓒ뉴시스DB
ⓒ뉴시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연안여객선 안전을 꼼꼼하게 지킬 국민안전감독관이 올해도 적극적인 활동을 펼칠 전망이다.

10일 해양수산부 오후 4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제2기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 위촉식’을 갖고, 총 15명의 감독관에게 위촉장을 수여할 예정이다.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은 여객선 안전관리실태를 점검하기 위해 2018년에 처음 출범한 민간 현장점검단이다.

이들은 불시에 연안여객선에 탑승해 안전관리가 제대로 되고 있는지 직접 확인하고, 미비한 부분은 정부에 알려 개선하도록 권고하는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들은 2018년 활동자 중 우수 활동자로 선정된 5명과 함께 2019년 말까지 국민안전감독관으로 활동하게 된다.
 
이번에 선발된 10명의 감독관들 중에는 선박 시운전자와 건설안전 기술자, 기관사 및 항해사 자격증 보유자, 현직 여객선 승무원 등 선박안전 관련 업종 종사자들이 다수 포함됐다.

이 외에도 퇴직한 초등학교 교감선생님, 어촌계장, 국민안전교육 종사자, 해양오염방제 자원봉사자 등 다양한 분야의 경력자들이 선정되었으며, 20대부터 60대에 이르기까지 각 연령층을 대표하는 국민들로 구성됐다.

한편 같은 날 해수부 한 관계자는 “이날 위촉된 분들 모두가 투철한 안전의식을 바탕으로 여객선 안전 지킴이로서 적극 활약해주실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여객선 국민안전감독관에 도서민, 현직 승무원, 선박 시운전자 등 다양한 경력자분들이 참여하는 만큼, 여객선 안전을 지키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