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불참 속 열린 조해주 청문회, 바른미래까지 불참해 파행
한국당 불참 속 열린 조해주 청문회, 바른미래까지 불참해 파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캠프 활동 안 했다는 조해주 항변에 나경원 “공식문서인 백서 내용 부인하나” 일침
이채익 자유한국당 행정안전위원회 간사(사진)을 비롯한 행안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이 조해주 선관위원 인사청문회 보이콧을 선언했다. 사진 / 오훈 기자
이채익 자유한국당 행정안전위원회 간사(사진)을 비롯한 행안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이 조해주 선관위원 인사청문회 보이콧을 선언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9일 열린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보이콧 방침을 밝혔음에도 더불어민주당의 강행으로 열렸던 인사청문회가 바른미래당 간사인 권은희 의원까지 불참하면서 결국 1시간 만에 정회됐다.

앞서 한국당의 행안위 소속 의원들인 이채익 간사를 비롯해 김영우·송언석·안상수·유민봉·윤재옥·이진복·홍문표 등 8명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자가 19대 대선 문재인 후보 캠프에서 공명선거특보에 이름을 올린 사실이 민주당이 2017년 9월 발행한 ‘제19대 대통령선거 백서’를 통해 밝혀졌다”며 “조 후보자의 문재인 캠프 활동은 '선거관리위원회법 제9조 제1항에 따른 명백한 결격사유”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면서 이들은 “민주당이 ‘캠코더’ 출신 조해주를 임기 6년의 선관위원으로 임명해 내년 총선과 연이은 대선에 영향을 미치려는 의도”라며 조 선관위원 지명철회를 문 대통령에게 촉구하는 것은 물론 인사청문회도 보이콧하겠다고 천명했다.

여기에 같은 당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요건에 맞지 않는 분을 추천했기 때문에 보이콧한 것”이라며 ‘문 대통령 캠프에서 활동한 적 없다’는 조 후보자 측 항변에 대해서도 “공식 문서인 백서의 내용 자체를 부인하는 부분도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원사격에 나섰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당인 민주당은 과거 이명박 정권 당시 강경근 선관위 상임위원, 박근혜 대통령이 임명했던 현 최윤희 선관위 위원 등 이전 선관위원들의 정치활동 이력을 맞불로 내놓으면서 끝내 청문회 개최를 강행했으나 바른미래당 간사인 권은희 의원까지 조 후보자 관련 의혹 규명을 위해 백서 발간에 관여한 민주당 관계자를 증인으로 출석시키라고 요구했다가 거부당하자 오전 청문회에 불참하겠다고 밝혔다.

결국 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의원만 참석한 채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는 1시간 만에 정회했는데, 민주당 측은 한국당 등이 강조한 해당 조항은 선관위원 재직기간의 정치활동을 제한한 것이라면서 정치편향 문제는 청문회 과정에서 검증할 수 있으니 일단 청문회에 나올 것을 야권에 종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