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석 사장 “롤러블 TV 경제성 문제” VS 권봉석 사장 “원가 빠르게 개선될 것”
김현석 사장 “롤러블 TV 경제성 문제” VS 권봉석 사장 “원가 빠르게 개선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사장 “롤러블 TV 아직 경쟁력 없어 삼성 아직까지 출시 않은 것”
권 사장 “우려에는 공감하지만 급속도로 원가경쟁력이 개선되고 있어”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사진, 좌)와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사장(사장, 우)[사진 / 시사포커스 DB]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사진, 좌)와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사장(사장, 우)[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롤러블 TV 경제성을 놓고 때 아닌 신경전을 벌였다. 다름 아닌 경제성 이유로 삼성전자는 시장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며 경제성에 의문을 드러냈다. 반면 LG전자는 롤러블 올레드 TV 원가 경쟁력이 빠르게 개선 될 것이라고 경제성 우려를 불식시켰다.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은 7일 (현지시간) CES 2019 개막을 앞두고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롤러블 TV는 수익성이 답보되지 않은 상황에 얼마나 경쟁력이 있을지 의문이다”며 “시장에서 경쟁력이 없기 때문에 삼성은 아직까지 출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어 “소비자들이 롤러블 TV에 대한 니즈가 있다면 언제든 시장에 뛰어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QLED TV로 프리미엄 시장을 석권하고 있다. 특히 작년 4분기에 첫 출시한 삼성전자 'QLED 8K'는 주요 거래선들로부터 글로벌 TV 시장 정체를 극복하고 시장 확대를 주도할 제품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는 초대형 패널 구현 기술, 최신 AI 기술이 접목된 프로세서에 강점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현석 사장은 “초대형 TV 트렌드가 확산되는 가운데 기존 기술의 한계를 극복해주는 AI 기술·파트너들과의 협업은 8K 시장을 성장시키는 촉진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루 뒤인 8일 (현지시간) 권봉석 LG전자 MC·HE사업본부장 사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전날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이 발언한 롤러블 TV의 경제성 의문에 원가 개선이 빠르게 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권봉석 사장은 “초기 신기술에 대해서 그런 우려를 할 수 있다는 건 공감한다지만 약 3년 전 75, 85형대 LCD 패널이 어느 정도 공급됐고, 현재 똑같은 크기의 패널들이 급속도로 원가경쟁력이 개선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롤러블 TV 가격은 단순히 원가를 계산해 반영하는 것이 아닌 롤러블에 어느 정도 가치를 지불할 수 있느냐의 가치적 관점에서 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올레드 TV 시장은 향후 3년간 2000만대로 성장할 전망이다. 올해만 360만대로 커진 시장은 2020년 700만대, 2021년 1000만대로 커질 것이란 관측이다. LG전자는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500만대를 넘어서며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권 사장은 “올레드 TV 상용화 5년 만에 ‘올레드=프리미엄’ 이미지를 굳히며 확실한 성장 발판을 마련했다”며 “LG 올레드 TV는 세계 최고 화질은 물론 폼 팩터 혁신, 강력한 인공지능 기술까지 더해 프리미엄 TV의 진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성빠큐 2019-01-09 17:30:06
못만드는 거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