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사찰 자인한 조국 수석, 법적 책임지는 게 맞아”
나경원 “사찰 자인한 조국 수석, 법적 책임지는 게 맞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수석, 불법사찰에 대한 일 다해…청와대, 디지털포렌식 장치 폐기하라”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겨냥 “본인이 말한 것과 꼭 맞는 사찰을 자인한 조 수석은 사과하고 법적 책임을 지는 게 맞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 참석한 가운데 지난 2012년 조 수석이 자신의 트위터에 ‘권위주의 시절, 반독재 민주화운동에 참여한 사람들은 정찰, 정보기관에 의해 일거수일투족을 감시당하여 삶이 파괴됐다’는 내용으로 올린 ‘삶을 파괴하는 사찰의 공포’란 글까지 거론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조 수석은 당시 민간인을 대상으로 삼는 게 불법이고 감찰방법이 불법이면 불법이라고 했다. 또 영장 없는 도청, 이메일 수색, 편지 개봉, 예금계좌 뒤지기가 불법이라고 했다”고 지적한 데 이어 “이미 밝혀진 것처럼 민간인 사찰은 말할 것도 없고 공무원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아 동의서 받고 뒤졌다고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이게 조 수석이 트위터에 올린 이메일 수색과 뭐가 다르냐. 영혼탈곡기 조 수석”이라며 “조 수석은 불법사찰에 대한 일을 다했다”고 질타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청와대를 향해서도 “휴대폰을 사찰하면 그 사람의 모든 사생활과 양심, 영혼까지 다 나온다”며 “디지털포렌식 장치는 청와대가 사용할 게 아니다. 폐기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나 원내대표는 전날 청와대 참모진 개편에 대해서도 “임종석 실장은 통일부 장관으로 가네, 총선에 출마하네 등 얘기하고 있고 조 수석은 ‘국민과 함께 사법개혁을 하겠다’는 이야기를 트위터에 올렸다. 사과와 반성 대신 오만한 태도”라며 “야당은 이런 청와대의 전쟁 선포에 대해 국민과 함께 싸울 것”이라고 날선 반응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