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사법농단 의혹' 관련 박근혜 전 대통령 방문조사 시도
검찰, '사법농단 의혹' 관련 박근혜 전 대통령 방문조사 시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 검찰 방문수사 응할 지 여부 불투명
박근혜 전 대통령의 모습 / ⓒ시사포커스DB
박근혜 전 대통령의 모습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사법 농단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서울구치소에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방문조사할 예정이지만 응할지 여부는 불투명하다.

9일 검찰 등에 따르면 이날 ‘사법농단’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양승태 사법부의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와의 거래를 했다는 의혹을 규명키 위해 서울구치소를 찾아 박 전 대통령을 찾을 예정이다.

이에 앞서 검찰은 이미 김규현 전 외교안보수석, 우병우 전 민정수석,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인사들을 불러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의 정점인 박 전 대통령이 이날 검찰의 방문수사를 응할 지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

이에 따라 이날 검찰의 방문조사가 사실상 무산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하지만 검찰은 이미 박 정부 시절 청와대 인사들을 조사한 만큼 박 전 대통령의 진술 없이도 사실관계를 따지는데 문제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앞서 검찰은 박근혜 정부 당시 양승태 사법부와 청와대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소송을 지연시키고 결론을 뒤집는 대가로 상고법원 설치와 법관 해외파견 등 양 전 대법원장의 숙원사업을 도와주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특히 검찰은 이 과정에서 일단 검찰은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 민사소송 ‘재판거래’. 옛 통진당 의원 지위확인 소송 개입, 헌재 내부정보 유출 및 법관 사찰 등에 연루된 것으로 보고 오는 11일 소환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