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3박 4일 일정으로 방중...북미회담 가시권
북한 김정은, 3박 4일 일정으로 방중...북미회담 가시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CCTV 등 中 매체들은 김정은 방중소식 비중있게 다뤄
ⓒYTN보도화면
ⓒYTN보도화면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7일부터 3박 4일간 중국을 방문하고 있는 것으로 공식 확인됐다.

8일 중국 CCTV와 신화통신 등 현지 매체들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 소식이 톱뉴스로 다루고 있는 상황이다.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전날 오후 11시 15분 특별열차편을 이용해 중국 랴오닝성을 거쳐 이날 오전 11시쯤 베이징에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방중은 오는 10일까지 약 3박 4일간 이뤄질 예정이며 김정은 위원장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방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단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은 이날 곧바로 회동을 가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제2차 북미대화를 앞두고 대북제재 완화와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을 의제로 다룰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편 이번 방중은 역대 4번째 방중으로 김 위원장은 지난해 3월과 5월, 6월에 각각 중국을 방문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