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채용비리 국정조사, 사립유치원과 연계시킬 일 아냐”
김관영 “채용비리 국정조사, 사립유치원과 연계시킬 일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사립유치원법 통과 연계시키며 국조특위 회의 미뤄”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8일 공공부문 채용비리 국정조사와 관련해 “사립유치원(법 통과)와 연계시킬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국정조사계획서는 원내대표 합의에 기초한 것이며 여야정협의체 합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국조 특위 전체 회의가 계속 열리지 못하고 있다. 민주당 소속 특위위원장이 사립유치원법 통과를 연계시키며 차일피일 미루기 때문”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명심해야 한다. 채용비리에 대한 성역 없는 조사는 국민의 요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국조특위 회의조차 열지 않는 것은 채용비리 적폐를 보존하기 위한 변명”이라며 “국조특위는 조속히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국정조사 계획서를 확정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한편 그는 선거제 개혁 등과 관련해서도 “각 당의 큰 의제들을 모두 테이블에 올려놓고 허심탄회하게 협의에 임해서 통 큰 합의를 이뤄내야 한다”며 “민주당은 국정운영주체로 개혁의지가 있다면 통 큰 양보를 통해 협치의 결실을 맺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뿐 아니라 김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자신의 주장만 외칠게 아니라 이를 풀어나가기 위한 초당적 협치의 자세를 보일 필요가 있다”며 “각 당의 조속한 응답을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