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공유 사이트 ‘마루마루’, 불법복제 공유로 결국 폐쇄
만화공유 사이트 ‘마루마루’, 불법복제 공유로 결국 폐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18년 정부 합동단속 결과, 25개 사이트 폐쇄, 13개 사이트 운영자 검거
사진 / 문체부
사진 / 문체부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저작권 특별사법경찰은 국내 최대의 불법복제만화공유사이트인 ‘마루마루’의 운영자 2명을 적발해 저작권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해당 사이트를 폐쇄했다고 8일 발표했다.

이번에 입건된 운영자 A씨는 국내 단속을 피하기 위하여 미국의 도메인 서비스업체를 통해 만화 링크사이트인 ‘마루마루’를 개설하고 이를 불법복제 만화저작물 약 4만 2천 건을 저장해 놓은 웹서버에 연결하는 방식으로 사이트를 운영해 온 혐의를 받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A씨는 링크사이트 ‘마루마루’를 사용자들의 이용 창구로 활용하고, 단속을 피하기 위해 실제 불법복제물이 저장되어 있는 웹서버의 도메인 주소를 ‘망가마루’, ‘와사비시럽’, ‘센코믹스’, ‘윤코믹스’ 등으로 수시로 바꾸는 치밀함을 보여 왔다.

또한 A씨는 외국의 신작 만화를 전자책 등으로 구매한 후 ‘마루마루’ 게시판을 통해 번역자들에게 전달하고 번역된 자료를 다시 A씨가 게시하는 불법적 방식으로 사이트를 운영해 왔으며 사이트 운영을 통해 거둬들인 광고수익만 12억 원 이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또 다른 피의자 B씨는 ‘마루마루’의 광고 업무를 담당하면서 광고수익의 약 40%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마루마루’의 경우에는 사이트 운영구조와 거래관계가 복잡해 실제 운영자를 추적하는 데 어려움이 많아 수사에 장기간이 소요되었다.

앞서 지난해 5월 정부합동단속을 시작한 이후 웹툰 불법공유사이트인 ‘밤토끼’의 운영자가 검거되고 지난해 10월에는 방송저작물 불법공유사이트인 ‘토렌트킴’의 운영자가 검거되었으며, 12월 만화 불법공유사이트인 ‘마루마루’의 운영자까지 검거되면서 분야별 최대 규모의 불법사이트 운영자는 모두 검거됐다.

한편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불법복제물 유통 해외사이트에 대한 정부 대응이 관계기관 간의 협업으로 효과가 나타나고 있으나, 불법사이트를 근절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불법사이트를 이용하지 않는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합법사이트 이용을 당부했다.

* 폐쇄된 불법복제물 유통 해외사이트 목록

순번

사이트명

침해유형

운영상황

수사상황

1

소설엘닷컴

소설

폐쇄

운영자 검거

2

마루마루

만화

폐쇄

피의자 특정

3

미니툰

만화

폐쇄

운영자 검거

4

장시시

만화

폐쇄

운영자 검거

5

마나스페이스

웹툰

폐쇄

 

6

38먹튀동대

웹툰

폐쇄

 

7

가즈아툰

웹툰

폐쇄

 

8

나이스툰

웹툰

폐쇄

운영자 검거

9

먹튀지식인

웹툰

폐쇄

피의자 특정

10

먹튀하우스

웹툰

폐쇄

 

11

몽크툰

웹툰

폐쇄

 

12

밤토끼

웹툰

폐쇄

운영자 검거

13

벅스클럽

웹툰

폐쇄

 

14

야한키티

웹툰

폐쇄

운영자 검거

15

코인툰

웹툰

폐쇄

 

16

투니팡

웹툰

폐쇄

운영자검거

17

툰가

웹툰

폐쇄

 

18

아저시

웹툰

폐쇄

 

19

툰앤툰

웹툰

폐쇄

 

20

보고보고

토렌트

폐쇄

운영자 검거

21

올토렌

토렌트

폐쇄

운영자 검거

22

토렌트걸

토렌트

폐쇄

운영자 검거

23

토렌트리

토렌트

폐쇄

 

24

토렌트킴

토렌트

폐쇄

운영자 검거

25

토캅스

토렌트

폐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