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ES에 인공지능, 로봇 등 미래사업 전면 내세워
LG전자, CES에 인공지능, 로봇 등 미래사업 전면 내세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씽큐’ 통해 고객 일상에 기대 이상의 인공지능 제시
클로이 수트봇 신제품 공개...미래 먹거리0 로봇 사업 속도
세계 최초 8K 올레드 TV 등 초고화질 TV 시장 공략 강화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60장을 이어 붙인 초대형 ‘올레드 폭포’ 조형물ⓒLG전자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60장을 이어 붙인 초대형 ‘올레드 폭포’ 조형물ⓒLG전자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LG전자가 8일(현지시간)부터 11일까지 美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에 참가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인공지능, 로봇 등 미래사업을 대거 전면에 내세웠다고 7일 밝혔다.

LG전자는 올해 ‘더 나은 삶을 위한 혁신(Innovation for a Better Life)’을 슬로건으로 2,044제곱미터(㎡) 규모 전시관을 마련하고 전시관 내부에 ▲인공지능 ‘LG 씽큐(LG ThinQ)’와 로봇 ▲차원이 다른 올레드 TV ▲초(超)프리미엄 생활가전 ▲차별화된 핵심기술을 기반으로 한 혁신 제품 등을 소개했다.

◆ 인공지능, 로봇 등 미래사업 대거 전면에 내세워

LG전자는 ‘LG 씽큐 AI존’에서 보다 새로워진 인공지능을 선보였다. 새로워진 LG 씽큐는 ▲사용자경험 확대 ▲최상의 성능 유지를 위한 능동적인 제품관리 ▲상황에 맞는 최적의 서비스 제공 등이 핵심이다.

LG전자는 허리근력 지원용 ‘LG 클로이 수트봇(CLOi SuitBot)’ 신제품을 공개하고 미래 먹거리인 로봇 사업에 속도를 낸다. 지난해 8월 선보인 하체근력 지원용 로봇에 이어 두 번째다.

이 제품은 사용자가 일정 각도 이상으로 허리를 굽히면 이를 감지해서 로봇이 준비상태에 들어가고, 사용자가 허리를 펼 때 로봇이 사용자 허리에 가해지는 힘을 보조하는 식으로 작동한다. 반복되는 작업에서 사용자의 허리에 가해지는 부담을 줄여줄 수 있다.

◆세계 최고 해상도 구현….프리미엄 TV 리더십 강화

LG전자는 ‘8K 올레드 TV’와 ‘8K 슈퍼 울트라HD TV’를 동시에 선보였다. 이번에 선보이는 8K 올레드 TV는 세계 최초이며 88인치 크기다.

두 제품은 인공지능 프로세서인 ‘알파9 2세대(α9 Gen 2)’를 탑재해 최적의 화질과 음질을 구현한다. 이 프로세서는 실내 밝기, 설치 위치 등 고객이 시청하는 환경과 콘텐츠를 분석해 더 선명한 화질과 입체 음향을 제공한다.

8K TV에 탑재된 ‘알파9 2세대’ 프로세서는 풀HD(1,920*1,080) 및 4K(3,840*2,160) 해상도 영상을 8K 수준의 선명한 화질로 업스케일링한다.

LG전자는 인공지능 TV에 지난해 구글 인공지능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를 탑재한 데 이어 이번에 처음으로 아마존 음성인식 비서 ‘알렉사(Alexa)’를 지원한다.

사용자는 TV 리모콘에 탑재된 ‘아마존 알렉사’ 버튼을 누르고 “오디오북 읽어줘”, “코트 언제 배송돼?”라고 말하면 간편하게 아마존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LG 씽큐’가 제공하는 자연어 음성인식도 대폭 강화됐다. LG 인공지능 TV는 이전 대화의 맥락을 기억해 연속된 질문에도 답변한다. 사용자가 리모콘의 마이크 버튼을 누른 채 “오늘 날씨 어때?”라고 물은 뒤, “내일은?”이라고 연속해서 질문하면 내일 날씨를 알려준다.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이혜웅 부사장은 “고객들이 일상에서 실질적인 가치를 경험할 수 있는 기술 혁신과 디자인에 진화하는 인공지능을 더해 글로벌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