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바른미래 “靑 행정관-육참총장 비공식 회의, 기막힌 상황”
한국당·바른미래 “靑 행정관-육참총장 비공식 회의, 기막힌 상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코미디 같은 일”…김관영 “청와대 해명 누가 믿겠나” 일침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좌)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우)의 모습. 사진 / 오훈 기자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좌)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우)의 모습.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7일 지난 2017년 9월 군 인사 관련 자료를 반출했다가 분실한 청와대 인사수석실 행정관이 사고 당일 외부에서 군 인사 추천권을 가진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을 만난 사실과 관련해 한 목소리로 성토했다.

먼저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왜 청와대 행정관이 육군참모총장을 밖에서 만나나. 인사파일을 들고 골목골목으로 동네 카페를 찾아다니는 것 자체가 이해가 안 되고 기가 막히다”며 “이런 청와대가 어디 있나. 코미디 같은 일”이라고 청와대를 질타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상의할 일이 있으면 총장실이나 회의실에 가거나 청와대로 가거나, 얼마든지 공식적으로 보이는 절차와 과정이 있을 텐데 왜 그랬을까”라며 “앞서 나온 기강해이와 연결해서 생각해보라. 제 청와대 근무 경험과 상식에 이해가 가지 않는다”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뿐 아니라 바른미래당에서도 같은 날 오전 김관영 원내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는 이번 사안에 대해 행정관이 어떤 사유로 참모총장을 만났는지, 어떤 이야기를 주고받았는지, 문서 분실의 경유와 사후 대책의 정확한 진실을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며 “청와대는 행정관이 의욕적으로 일하는 과정에서 참모총장 의견을 구했다고 하는데 그 해명을 누가 믿겠나”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 내부 감찰 기능이 대단히 허약해졌다. 해당 행정관에 대한 지휘 책임자를 엄중 문책함으로써 청와대의 기강을 바로 잡아야 한다”며 “이번 기회에 청와대 특별감찰반은 청와대 내부 감찰 기능으로 전환해야 한다. 특감반은 법률에 따라 신속하게 임명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청와대는 군 장성급 인사자료를 분실했던 청와대 인사수석실 소속 정 모 행정관이 당시 육군 인사선발 절차에 대해 설명을 듣고 싶다고 만남을 요청해 육참총장을 만났었다고 KBS가 지난 6일 보도한 데 대해 “(김 총장은) 인사선발 시스템과 자신의 인사 철학에 대해 설명했으며, 개별 인사 자료에 대해서는 본 적도 없고, 논의한 적도 없다고 한다. 군 인사를 앞두고 담당 행정관이 총장에게 인사시스템과 절차에 대해 조언 들으려 요청해 이뤄진 것으로 담당 행정관은 업무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군 사정에 밝지 않은 형편이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