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표식품, 개인정보 수집 ‘강행’ 논란…“미동의시 절차 복잡?”
샘표식품, 개인정보 수집 ‘강행’ 논란…“미동의시 절차 복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샘표식품, 논란 일던 개인정보 수집 강행
블라인드 작성자 "대놓고 영업/활동 관리 등 하겠다는 거랑 뭐가 다르냐"
샘표식품 관계자 "'나는 입증할 방법이 있다'라고 한다면 제안도 받아"
샘표식품이 영업사원들의 개인정보 수집 이용 동의서를 받고 있어 논란이다. (사진 / 블라인드 캡처)
샘표식품이 영업사원들의 개인정보 수집 이용 동의서를 받고 있어 논란이다. (사진 / 블라인드 캡처)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샘표식품이 영업사원들의 위치를 알게 해주는 개인정보 수집을 강행해 내부에서 볼멘소리가 터지고 있다. 또한 미동의시 절차를 복잡하게 해서 실현하기 어려울 정도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애플리케이션 블라인드에는 ‘샘표식품-영업사원 GPS 시행 관련 봐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인터넷 접속해서 회사 업무 사이트를 들어가면 사진 속 화면부터 뜬다”라며 “대놓고 영업/활동 관리‧감시 하겠다는 거랑 뭐가 다를까요”라고 토로했다.

이어 “유류대 정산을 위함이라는데 정작 유류대도 터무니없게 설정해 타면 탈수록 손해보는 금액이다”라며 “너무 강압적이지 않나요? 미동의시에는 절차를 엄청 복잡하게 해서 실현하기 어려울 정도다”고 덧붙였다.

샘표식품은 ‘개인정보 수집 이용’ 등을 통해 영업사원들의 GPS 위치정보를 수집하며 PC와 스마트폰 등을 통해 수집할 계획이다.

샘표식품은 이를 수집하는 목적으로 ‘거래처 활동비용 지급 및 업무/영업활동관리를 위해 개인정보를 수집 및 이용하고자 함’이라고 명시한 바 있다. 아울러 개인정보 활용 범위로는 ‘거래처 활동 비용 정산’, ‘업무/영업활동 관리’라고 알렸다.

이에 샘표식품 관계자는 “동일한 거래처를 다니더라도 유류비가 각각 달라 직원들 사이에서 불만이 나왔다”라며 “직원들의 동선을 파악하고자 하는 것이 아니라 각 매장에 실제 들렸는지를 통해 확실하게 유류비를 책정하려고 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미동의시 실현하기 어려울정도로 절차를 복잡하게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편의를 위해서 온라인으로 작성하는 제도를 도입한 것이고 동의하고 싶지 않다면 수기로 정리해서 내면 된다”라며 “어차피 업무보고서 작성하는 것이고 ‘나는 입증할 방법이 있다’라고 한다면 제안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동의서는 강제사항이 아니고 동의하지 않는다고 해서 일체의 불이익이 있는 것이 아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