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日 평균 20만명’ 동계 성수기 대비 특별대책 시행
인천공항, ‘日 평균 20만명’ 동계 성수기 대비 특별대책 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내인력 증원·출국장 조기 개장·식음료 시설 영업시간 확대 등
‘역대 최다’ 하루 20만명 공항 찾을 것으로 예상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인천공항이 동계 성수기 기간 특별 교통대책 기간을 지정해 공항운영 전 분야에 걸쳐 혼잡완화 대책을 시행할 예정이다.

31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신정 연휴기간인 2018년 12월 28일부터 2019년 1월 2일까지 6일간 약 119만7215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측한다고 밝혔다. 해당 기간 동안 일평균 여객은 19만9536명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6.8% 증가한 수치다. 특히 지난 29일 하루 동안 여객실적은 21만2588명(출발 11만1112명, 도착 10만1476명)으로 인천공항 개항이후 역대 최다여객 5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한편 인천공항은 12월 21일부터 내년 2월 10일까지 52일간을 동계 성수기 특별 교통대책 기간으로 지정하고 약 400명의 안내 인력을 현장에 배치해 운영 중이다. 해당 기간 동안 약 1059만명이 인천공항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일평균 여객은 작년 동계성수기 대비 6.3% 증가한 20만3788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만약 인천공항이 예상한 대로라면 일평균 여객이 20만명을 돌파하는 것은 개항이후 처음이다. 이전까지 성수기 기간 일평균 최다여객은 올해 하계 성수기에 기록한 19만7036명이다. 특히 내년 1월 20일 여객 예측치는 21만9036명으로 올해 8월 5일 기록한 역대 일일여객 최대치인 21만9365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인천공항은 제1여객터미널 일부 출국장을 조기에 개장하고 터미널 내 대형 전광판을 활용해 출국대기열 현황 및 예상 출국소요시간을 표출할 계획이다. 또한 출국 시 보안검색 및 출입국 심사 소요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제1여객터미널에 서류가방, 핸드백(30×40cm) 규격 이하의 가방 소지자 등 짐 없는 승객을 위한 전용 검색대를 설치해 오전 피크시간(7시~9시)에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차세대 자동출입국심사대를 기존 52대에서 최대 96대까지 증설해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여객들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위해 제1여객터미널 버스매표소를 24시간 연장 운영하며 식음료 시설도 각 매장에 따라 조기 또는 연장영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공사는 올해 동계 성수기에도 국민 여러분이 인천공항을 신속·안전·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며 “각종 스마트 서비스를 활용하면 더욱 빠르고 쾌적하게 공항을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