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등’ 모르는 여경? 교통경비과에 근무 논란
‘후진등’ 모르는 여경? 교통경비과에 근무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보자, 톨게이트에서 후진하는 차량 경찰에 신고
여경, "후진등이 뭐냐', "모를수도 있죠 선생님" 발언 논란
경비교통계장 "후진등 모르는 사람 없어...대처는 잘못"
제보자가 경찰에 신고한 블박영상 캡처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제보자가 경찰에 신고한 블박영상 캡처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고속도로 톨게이트 하이패스 차선에서 후진하는 차량을 경찰에 신고한 제보자에게 “후진등이 뭐냐”, “모를 수도 있죠 선생님”이라는 말을 한 여경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속도로 후진 넣는 차량 그리고 경찰의 태도’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고속도로 하이패스 차선에서 후진 기아 넣고 후진하길래 사고 날 뻔한 걸 사과도 없이 운전자는 창문을 올리고 있더라. 그래서 화가 나서 신고했더니 여경은 위반 사실이 없다고 하면서 ‘후진등이 뭐냐’라고 했다”라며 “그래서 ‘그것도 모르는 사람이 어떻게 자동차 법규 위반 사실을 검토하냐’ 했더니 ‘모를 수도 있죠 선생님’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 글이 논란이 일자, 여경의 상사인 경비교통계장은 “해당 공인제보 영상은 다시 면밀히 검토한 결과, 위반 사실이 확인되어 대상자를 상대로 통고처분 처리했다. 후진등 부분은 담당자와 제보자가 전화 통화를 하며 의사전달 과정의 문제로 여겨진다”고 해명했다.

경비교통계장은 본지와 통화에서 “논란의 ‘후진등이 뭐냐’와 ‘모를 수도 있죠 선생님’은 제보자와 두 번째 통화 때 나온 발언인데, 후진등을 모르면서 경비교통과에 일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라며 “당시 제보자가 두 번째 통화 때 격앙되게 반응을 해 그런 말이 나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여경이 화면을 제대로 확인하지 못하고 대처를 하는 부분에서 미흡했던 부분은 사실이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