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운영위, 사찰 문제 밝힐 첫걸음…청와대, 진실 응답할 때”
나경원 “운영위, 사찰 문제 밝힐 첫걸음…청와대, 진실 응답할 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임종석의 운영위 출석, 靑 어쩔 수 없는 결정…철저하게 진실 밝힐 것”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상황선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상황선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8일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과 현 정권의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을 밝히기 위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을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하게 만든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대통령을 미화할 때가 아니라 진실을 말할 때”라고 압박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제비상상황선언회의에 참석해 “조 수석과 임 실장이 출석하는 운영위 소집에 성공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으로 전날 국회 본회의가 진행됐다고 말하지만 청와대로선 어쩔 수 없는 억지춘향식 결정”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이어 “운영위 개최는 사찰 정권의 문제점을 밝히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알다시피 여론이나 국민들 궁금증은 점점 증폭되고 있다. 운영위 회의에서 철저하게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공언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서도 “지금 청와대는 국회가 뭔가 풀리지 않을 때마다 대통령이 개입해서 결정했다는 대답을 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여당은 사실상 정권이 하라는 대로 하는 존재 가치 없는 허수아비 격이냐”라며 “저는 앞으로 대통령과 합의를 해야 하는가”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그는 문 정권의 경제정책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부가 금과옥조로 여기는 소득주도성장 후폭풍이 경제현장 곳곳을 휩쓸고 있다. 경제는 이념이 아니다”라며 “31일 국무회의에서 최저임금 시행령 개정이 강행되면 가뜩이나 어려운 산업현장에 또 다른 폭탄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자동차업계의 경우 주휴시간이 최저임금에 산입되면 버틸 여력이 남지 않게 된다”며 “이제 새해부터 제대로 된 경제정책을 실현할 수 있도록 소득주도성장 폐기는 물론 한국경제의 걸림돌인 반기업 정서를 걷어내길 간곡히 바란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