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美 아마존 물류센터 인수…7800만달러 투자
미래에셋대우, 美 아마존 물류센터 인수…7800만달러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40년 임차 가능한 수익형 우량자산
미래에셋대우가 투자하는 아마존 신설 물류센터 전경. ⓒ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가 투자하는 아마존 신설 물류센터 전경. ⓒ미래에셋대우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아마존의 신설 물류센터를 인수했다고 26일 밝혔다. 투자금액은 7800만달러(약 878억원)다.

미래에셋대우 미국(LA) 법인은 물류센터 지분을 단독으로 인수한 후 일부를 상품화해 미국 현지 기관투자자는 물론 고액자산자 등에게 직접 판매할 예정이다. 이번 거래에는 글로벌 보험사인 알리안츠가 선순위 투자자로 참여했다.

미국 동남부 물류 중심지인 조지아주 애틀란타 인근에 위치한 이 물류센터는 올해 7월 완공됐으며 아마존이 15년 장기임차 후 25년까지 추가로 임차할 수 있는 조건으로 계약된 수익형 우량자산이다. 부지도 3만평에 달한다.

우연광 미래에셋대우 미국법인 대표는 “미래에셋그룹이 최근 글로벌 대체투자 시장에서 우량 딜을 잇따라 성공시키며 글로벌 투자은행(IB)들로부터 더 좋은 제안이 들어오고 있다”며 “더욱 강화된 네트워크를 활용해 더 많은 우량자산을 인수하고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소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대우 미국법인은 미국 내 우량 대체투자자산을 인수하는 현지화된 IB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고 있으며 미국 내 트로피에셋에 대해 활발히 투자하고 있다. 또 투자한 자산을 상품화한 경쟁력 있는 금융상품을 현지 고객에게 제공함으로써 IB와 WM비즈니스를 연계해 시너지를 내는 모델을 정착시켜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