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만족을 위해 충동적 욜로소비 즐겨” 4명 중 1명
“내 만족을 위해 충동적 욜로소비 즐겨” 4명 중 1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욜로 소비 위해 버틸 수 있는 집콕 생활 기간…과반 수 이상(51%) ’일주일’
자료제공 / G마켓
자료제공 / G마켓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과반수 이상이 본인 만족을 위해서라면 경제적인 부담이 있더라도 과감하게 지갑을 연다고 답하며 ‘욜로소비’에 긍정적인 의사를 밝힌 것으로 조사됐다.

20일 G마켓은 최근 일주일(12/12-12/18)간 총 604명의 고객을 대상으로, 2018년을 대표한 소비 키워드 ‘욜로’에 관한 설문을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자기 만족을 위해 충동적인 욜로소비를 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란 질문에 응답자 중 52%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뿐만 아니라 ‘평소에도 경제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충동적인 욜로소비를 하는가’라는 질문에 4명 중 1명(25%)가 ‘그렇다’고 답하는 등 일부는 실제 ‘욜로소비’를 즐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욜로 소비를 위해 버틸 수 있는 집콕(외출없이 집에서 시간을 보내며 지출을 최소화하는 생활) 생활 기간은 어느 정도인가?’란 질문에 과반수 이상(51%)이 ‘일주일 동안 가능하다’고 응답했다. ‘한 달 동안 집콕 생활이 가능하다’는 답변도 26%를 차지했고, 무려 ‘1년 동안 집콕 생활이 가능하다’는 응답도 10%에 달했다. 반면, 일주일 이하를 꼽은 참여자는 4%에 불과했다.

‘주로 어느 분야에서 욜로소비를 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5명 중 1명이 ‘외모관리를 위한 패션/뷰티 분야’(20%)를 꼽았다. 이어서 ‘맛있는 음식’이 18%, ‘취미’가 17%, ‘여행’이 16%를 차지했다. 그 외 ‘IT기기’(13%), ‘명품 브랜드’(9%), ‘자녀 및 육아에 대한 투자’(7%) 순으로 나타났다. 세대별로는 차이를 보였는데, 10대는 ‘취미생활’(38%), 20대는 ‘맛있는 음식’(22%)이라는 응답이 각각 가장 많았다. 비교적 경제력이 있는 30대는 ‘여행’(21%)을, 중장년층인 40~50세대 이상은 ‘패션/뷰티 외모관리’(23%)를 1순위로 꼽았다.

한편 올 1월부터 11월까지 G마켓의 판매 데이터를 살펴본 결과, 전년 동기 대비 ‘브랜드 남성의류’와 ‘브랜드 여성의류’는 각각 22%, 11%씩 늘었고, ‘명품 의류’가 44%, ‘명품 잡화’는 25%의 신장세를 기록했다. 또한 ‘백화점 브랜드 스킨케어’ 품목이 25%, ‘피부관리기기’가 14%로 뷰티 카테고리 또한 증가 추세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