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1천742억원 규모 미얀마 교량 수주 인프라 시장 첫 진출
GS건설, 1천742억원 규모 미얀마 교량 수주 인프라 시장 첫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량 완공 시 달라 지역~CBD지역 1시간 반 단축
GS건설.[사진 / 시사포커스 DB]
GS건설.[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GS건설이 미얀마에서 1,742억원 규모의 교량 공사를 수주하며 미얀마 인프라 시장에 첫 진출했다.

GS건설은 지난 13일 미얀마 건설부로부터 약 1,742억원 규모의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KOREA-MYANMAR Friendship Bridge) 교량 공사’ LOA(낙찰통지서)를 접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내년 상반기에 착공해 2022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미얀마의 구 수도이자 경제 산업 중심지인 양곤(Yangon)시의CBD지역과 교통소외지역이자 도시개발계획을 추진 중인 달라(Dala)지역을 연결하는 도로 및 교량 건설 사업이다. 본 공사는 총 연장 4.325km 의 도로 및 교량 공사로, 1.464km 의 4차선 도로와 2.861km 의 교량으로 구성된다. 교량 구간의 중심에는 690m길이의 콘크리트 사장교가 세워지며, 주탑 간 거리인 주경간은 320m에 달한다.

현재 달라 지역 주민들은 CBD지역까지 가려면 우회도로로 약 2시간 이상 소요됐으나, 신설되는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를 통하면 약 1시간 30분 가량이 단축된다.

올해만 해외 교량 수주만 두 번째로 앞서 GS건설은 지난 7월 탄자니아 뉴 샐린더 교량을 수주한 바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싱가포르,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에서 수년간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미얀마 인프라 건설 시장에 첫 진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GS건설은 미얀마 최초 PPP 사업으로 발주되는 양곤 고가 고속도로 PPP사업 입찰에도 한국컨소시엄의 리더사로 참여하는 등 미얀마 인프라 건설 시장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GS건설 인프라부문 대표 이상기 부사장은 “미얀마 시장은 향후 건설/인프라 분야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국가로 이번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수주를 발판으로 향후 폭넓게 사업을 발굴해 미얀마에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