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선거법 개정, 민주당-야3당 중심으로…한국당 부정적 분위기有”
홍영표, “선거법 개정, 민주당-야3당 중심으로…한국당 부정적 분위기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임시국회 필요…한국당에 정식으로 다시 요청할 계획”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한국당에 대한 합의 도출을 시도해보겠지만 만약 여의치 않으면 야3당과 민주당만이라도 연동형비례대표제를 중심으로 한 선거법 개정에 대해 정개특위를 가동해서 논의를 활성화시키는 게 필요하다”고 여야 4당이 공동전선을 구축하자는 제안을 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12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비롯한 야3당에서는 (민주당 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 한국당을 합의해서 설득해오라고 주장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노력은 하겠지만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만났고 한국당 몇 분과 얘기했지만 한국당 내 선거법 논의가 아직 충분하지 않고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굉장히 부정적인 분위기가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선거법에 적극적인 자세로 임해주길 부탁드린다”며 “야3당은 정개특위가 활성화될 수 있게 적극 참여해 논의를 이어나가고 이번 기회에 선거법 개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임시국회도 필요하다”며 “선거법 문제 뿐 아니라 유치원3법을 비롯해 필요한 여러 민생입법들도 처리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에 정식으로 다시 요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