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4 손보사, 보험료 카드납부 비율 11%…당국 확대 주문에도 ‘저조’
빅4 손보사, 보험료 카드납부 비율 11%…당국 확대 주문에도 ‘저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카드 사용량 느는데 보험사 ‘카드 무풍지대’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빅4 손해보험사의 보장성보험 카드납부 비율이 여전히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등 4개 손보사의 장기보장성보험 평균 카드결제비율은 전분기 대비 0.3%p 증가했다. 각 보험사별로 DB손보(13%), KB손보(11.9%), 삼성화재(11.8%), 현대해상(7.2%) 순이었다.

금융당국은 소비자에 대한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 카드납부의 확대를 주문하고 있지만 보험사들은 현재 불편하게 돼있는 카드결제 시스템의 개선책을 마련하지 않는 등 소극적으로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일부 보험사의 경우 납부 방식을 카드납부로 전환하면 매월 설계사가 직접 고객에게 연락해 카드 정보를 넘겨받아야 한다. 비대면 채널로 가입한 고객은 고객이 직접 콜센터에 전화해 카드정보를 알려준 후 납부해야 한다. 많은 고객을 두고 있는 설계사는 그만큼의 번거로움이 추가되고 여러 상품에 가입한 고객 역시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니다.

반면 현금납부는 매월 자동으로 계좌이체 되는 방식이기 때문에 계좌에 잔액이 없어 이체되지 않는 경우를 제외하면 번거로울 일이 없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고객에게 카드납부를 권하지 않는 설계사들이 많다.

혜택과 편의성이 높은 신용카드의 사용량이 많아지면서 보험도 카드 자동이체 방식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개진되고 있다. 이에 금감원은 지난해 카드·보험업계 및 협회 등과 함께 보험료 카드납부 확대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협의체를 구성해 해당사항을 논의한 바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보험료의 카드납부 비율이 높아지면 보험사들은 높아진 카드수수료 등 사업비를 보충하기 위해 보험료를 인상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하며 “손보사들의 영업이익이 급감하고 있는 상황에서 오도 가도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