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삼바, ‘상장 유지 결정’ 금융질서 교란혐의 ‘면죄부’ 아냐”
與, “삼바, ‘상장 유지 결정’ 금융질서 교란혐의 ‘면죄부’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익표, “삼바, 경영의 투명성 강화‧재발 방지해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유지 결정에 대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박고은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11일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유지 결정에 대해 “삼성은 분식회계를 통한 금융질서 교란 혐의에 대해 면죄부가 아님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금융당국의 결정으로 주식거래는 재개됐지만 삼바는 분식회계 혐의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금융당국의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여 철저한 자기반성과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며 “향후 시장과 사회 요구에 부응해 경영의 투명성을 한층 강화하고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분식회계는 자본시장 질서를 교란한 중대범죄로서 검찰은 어떠한 정치적 고려 없이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철저히 수사하여 엄벌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