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한반도 평화 정착되지 않아 가야할 길 아직 멀다”
文 대통령, “한반도 평화 정착되지 않아 가야할 길 아직 멀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한반도 냉전 잔재 해체, 한반도‧동북아‧전 세계 자유‧평화 기초될 것”
故 노회찬 의원 ‘대한민국 인권상’ 수여…1982년부터 노동운동 시작, 약자 인권 향상 기여
문재인 대통령이 세계인권선언 70주년 기념일인 10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성공회 서울대성당에서 열린 2018 인권의 날 기념식에서 고(故)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의 부인 김지선 씨와 동생 노희건 씨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전달하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세계인권선언 70주년 기념일인 10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성공회 서울대성당에서 열린 2018 인권의 날 기념식에서 고(故) 노회찬 전 정의당 의원의 부인 김지선 씨와 동생 노희건 씨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전달하고 있다./ⓒ청와대.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세계인권선언 70주년 연설을 통해 “한반도에서 냉전의 잔재를 해체하고 항구적 평화를 정착시키는 것은 우리 민족 모두의 인권과 사람다운 삶을 위한 것”이라면서 “이는 곧 한반도와 동북아, 더 나아가 전 세계의 자유와 정의, 평화의 기초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아 서울 중구 대한성공회 서울대성당에서 열린 ‘2018년 인권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한반도에서 인권과 민주주의, 평화와 번영이 실현되길 기대한다. 우리의 노력은 전 세계에 희망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식민지배와 독재, 전쟁을 겪은 국가 중에 대한민국 정도의 인권 수준을 가진 국가는 거의 없지만 가야할 길이 아직 멀다”며 “한반도의 전쟁이 완전히 끝나지 않았고 평화가 정착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계인권선언의 첫 초안을 작성한 존 험프리는 ‘전쟁의 위협이 없어지지 않는 한 인간의 자유와 존엄을 지킬 수 없다’고 했다. 지금의 세계인권선언 서문도 ‘인류의 존엄성과 권리를 인정하는 것이 세계의 자유, 정의, 평화의 기초’라고 천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평화를 통해 인권이 보장되고, 인권을 통해 평화가 확보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 “최근 차별과 혐오가 우리 사회를 갈라놓고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최영애 위원장님과 국가인권위원회가 앞장 서 이 문제를 풀어내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들었다”며 “우리 자신이 소중한 만큼 타인의 권리도 존중하는 문화가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서양식과 한국식이 어우러진 대성당의 건축양식에 대해 언급하며 “인권도 이런 것이라 생각한다. 다름을 차별이 아니라 존중으로 받아들이고 함께 어우러져 조화와 균형을 이루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직 대통령으로 '인권의 날' 기념행사 참석은 지난 2003년 노무현 대통령 이후 문 대통령이 두 번째다.

또한 이날 기념식에서는 고(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게 대한민국 인권상(국민훈장 무궁화장)이 수여됐다.

국가인권위원회는 “고(故) 노회찬 의원은 1982년부터 용접공으로 노동운동을 시작해 노동자의 인권 향상에 기여했으며, 정당 및 국회 의정 활동을 통해 여성과 장애인 등 약자의 인권 향상에 기여했다”고 수상 이유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