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정부 차원 '생활적폐 뿌리 뽑는다'...첫 걸음뗐다
범정부 차원 '생활적폐 뿌리 뽑는다'...첫 걸음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적폐대책' 첫 회의…보조금 부정수급 등 대책 논의
지난 달 2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3차 반부패협의회 당시 모습 / ⓒ뉴시스DB
지난 달 20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3차 반부패협의회 당시 모습 / ⓒ뉴시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범정부 차원의 ‘생활적폐 대책 협의회‘가 신설돼 첫 발을 뗐다.

10일 정부는 ‘생활적폐 대책 협의회(이하 협의회)’를 구성하여 첫 번째 회의를 개최하고 보조금 부정수급, ‘사무장병원’ 등 제3차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제기된 생활적폐의 개선방향을 집중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생활적폐를 주제로 지난 달 20일 개최됐던 제3차 반부패정책협의회의 후속조치로 마련됐다.
 
당시 정부는 국민들에게 상실감과 좌절감을 야기하는 생활 속 불공정 관행과 부조리(이른바 생활적폐) 해결을 위해 반부패 컨트롤타워인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하는 ‘생활적폐 대책 협의회’를 12월 중 설치키로 합의했다.

주요 생활적폐 과제의 개선 방향으로는 기획재정부는 적발의 실효성을 위하여 특별사법경찰을 확대 도입하고 불시점검 및 지자체간 교차점검을 확대하는 한편, 부정수급 유형 분석을 통해 유형별 차단방안을 마련한다. 

행정안전부와 국민권익위는 현재 법적 규율의 사각지대인 지방보조금 등 공공재정 분야에 대한 부정수급을 예방할 수 있도록 ‘지방보조금법’과 ‘공공재정 부정청구 금지 및 부정이익 환수 등에 관한 법률’제정을 조속히 완료키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요양병원 부정수급 환수율 제고를 위해 법인 개설 사무장병원의 임원이 사무장병원 운영사실을 인지했을 경우 불법행위에 기한 연대책임을 확대하고, 사무장의 은닉재산 제보시 포상제 도입, 환수금 고액체납자 인적사항 공개, 체납자의 의료법인 임원취임 제한 등 제도개선을 추진한다. 
 
국세청은 세무조사 과정의 투명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조사공무원의 권한남용 여부 등 세무조사의 적정성에 대한 실태점검을 내년부터 실시하고, 조사과정에서의 위법한 행위가 적발될 경우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는 등 내부감시를 강화키로 했다.

한편 정부는 이번 회의에서 논의된 과제 이외에도 국민들의 생활에서 발생하는 불공정 관행과 부조리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높아진 눈높이에 부합하는 실질적 개선이 이루어지도록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