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 유발’ 원재료명 표시…커피 프랜차이즈 7곳 중 1곳만
‘알레르기 유발’ 원재료명 표시…커피 프랜차이즈 7곳 중 1곳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커피전문점 비포장 식품에 대해 알레르기 유발 식품 표시하기로
사진 / 셔터스톡
사진 / 셔터스톡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커피 프랜차이즈 시장점유율 상위 7개(스타벅스, 엔제리너스, 이디야커피, 커피빈, 탐앤탐스, 투썸플레이스, 할리스커피) 업체 중 제과‧제빵류 등 ‘비포장 식품’의 ‘알레르기 유발’ 원재료명을 매장과 홈페이지에 모두 표시한 업체는 1곳에 그쳤다.

7일 한국소비자원은 7개 커피 프랜차이즈를 대상으로 알레르기 유발 식품 표시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7개 커피 프랜차이즈가 판매하는 ‘비포장 식품’에 대해 알레르기 유발 식품 표시 계획을 수립하도록 권고했고 해당 커피 프랜차이즈들은 올해 준비를 거쳐 2019년부터 알레르기 정보를 자발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식품 알레르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알레르기 유발 식품 포함 여부를 확인한 후 구매하고 본인의 알레르기 이력과 가족력을 알아두며 알레르기 주요 증상 발생 시 병원에 방문하여 적절한 치료를 받는 등 소비자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