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갑질’ 롯데백화점도 당했다…매장 직원, 고객에 폭행 당해
‘고객 갑질’ 롯데백화점도 당했다…매장 직원, 고객에 폭행 당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백화점 직원, 고객의 폭행에 '멍'이 들고 머리카락 빠져
롯데백화점 직원의 몸에 멍이 들었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롯데백화점 직원의 몸에 멍이 들었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롯데백화점 분당점의 속옷매장 직원이 고객에게 폭행을 당해 ‘멍’이 들고 머리카락 빠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6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롯데백화점 직원은 10월 20일께 50대 부부가 고객으로 왔는데, 여성 고객이 반말을 하며 욕을 하고 부모님 욕까지 했다고 밝혔다.

이어 직원은 무서워서 계속 사과를 드렸는데, 여성 고객이 “야 저거 잠옷 원피스 갖고 와”라고 했는데 무서워 다른 잠옷을 갖다 드리니까 갑자기 소리를 지르고 매장 집기를 던지고 무선전화기로 머리를 맞추고 머리채를 잡고 무릎을 꿇게 해서 머리를 엄청 때렸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직원은 경찰서가서 진술하고 2주 전치가 나와 치료 받았는데, 여성 고객은 사과 등도 안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기분당경찰서에서 해당 사건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이 머리카락 빠졌다고 올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직원이 머리카락 빠졌다고 올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롯데백화점 직원의 몸에 멍이 들었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롯데백화점 직원의 몸에 멍이 들었다.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