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철 한컴그룹 회장 “개방‧공유로 스마트시티 생태계 조성”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 “개방‧공유로 스마트시티 생태계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까지 신사업 매출 비중 50% 달성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 공개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이 6일 포시즌스 호텔에서 신사업 전략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 / 시사포커스 오훈 기자]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이 6일 포시즌스 호텔에서 신사업 전략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 / 시사포커스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관련 기업, 연구기관, 지자체 등에 개방하고 공유를 통해 스마트시티 생태계를 조성하겠다.”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은 6일 포시즌스 호텔에서 신사업 전략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초기 단계인 국내 스마트시티 시장을 성숙시키고 세계 시장에서도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글과컴퓨터그룹은 이날 기자간담회를 열고 그룹의 전 계열사가 스마트시티 초점을 두고 신신사업 추진에 나설 예정이며 이를 통해 2020년까지 그룹 전체 매출의 50%를 달성하겠다는 비전을 밝혔다. 이같은 목표 달성에는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이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 기업, 지자체 등에 개방, 공유하면서 시너지를 내겠다는 것이다.

이날 김상철 회장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언급한 것과 무관치 않다. 이날 한컴그룹은 ‘한컴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공개했다. 인공지능, 음성인식, 블록체인, 클라우드 등 그룹 기술력이 집약된 플랫폼으로 도시 곳곳의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IoT 플랫폼 '네오아이디엠'(NeoIDM), '씽스핀'(ThingSPIN), 데이터의 분산저장을 통해 정보의 보안 및 신뢰를 담보하는 블록체인 플랫폼 '한컴 에스렛저', 데이터 시각화와 실시간 모니터링 공유·확산을 위한 관제 플랫폼 '한컴 인텔리전트 시티 플랫폼'으로 구성됐다. 그룹은 향후 AI 기술로 고도화해 미래까지 예측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시켜나간다는 계획이다.

오순영 한컴 미래성장본부장은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여 예측 가능한 스마트시티 솔루션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며 “자체 음성인식, 언어 처리 등 조직을 갖추고 있고 산학연과도 긴밀히 협력중이어서 스마트시티 분야에서도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컴그룹은 작년 12월 서울시와 세계스마트시티기구(WeGO), 한국스마트카드, 한국중소ICT기업해외진출협동조합(KOSMIC), 서울시정책수출사업단(SUSA) 등과 함께 ’서울 아피아 컨소시엄‘을 발족하고 스마트시티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서울시의 스마트시티 모델을 국내 지자체로도 확산하는 영업을 추진하고 있다.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터키의 주요 도시들과도 서울시의 스마트시티 모델 도입도 논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