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 구직자 절반 이상, “면접 후 기업이미지 나빠져”
신입 구직자 절반 이상, “면접 후 기업이미지 나빠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접 시 기업이미지 결정요인 1위 ‘면접관의 태도’ 49.9%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올해 취업을 위해 면접에 참여한 신입직 구직자 2명중 1명이 ‘면접 후 기업이미지가 나빠진 적 있다’고 답했다.

6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은 올해 구직활동을 한 신입직 구직자 1,158명을 대상으로 <면접 후 기업이미지 변화>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면접 후 지원기업에 대한 이미지가 어땠는가?’라는 질문에 전체응답자의 절반에 가까운 49.6%가 ‘면접 후 기업 이미지가 나빠져 취업의지가 떨어진 적 있다’고 답했다. 지원기업의 이미지가 ‘면접 전과 다르지 않았다’는 응답자는 31.5%에 그쳤고, ‘면접 후 기업이미지가 좋아져 취업의지가 높아진 적 있다’는 응답자는 18.9%로 가장 적었다.

면접은 채용기업이 지원자의 역량과 인성 등을 평가는 채용단계이나, 지원자 입장에서는 일 할만 한 직장인지 가늠해보는 기회이기도 하다. 실제 면접 시 기업의 이미지 때문에 취업의지가 상승하거나 하락했다는 신입직 구직자들이 많았다.

면접 시 지원기업에 대한 이미지를 결정하는 요인 1위는 ‘면접관의 태도와 인성’으로 복수선택 응답률 49.9%로 가장 높았다. 이어 ‘직원들의 표정과 사내 분위기(43.5%)’, ‘사무실 근무환경/인테리어’로 지원 기업의 이미지가 결정된다는 응답자도 36.2%로 상대적으로 많았다. 다음으로 ‘면접분위기(35.4%)’와 ‘채용관계자의 태도(34.3%)’가 지원기업이미지를 결정하는 요인으로 꼽혔다.

또한 올해 신입직 채용면접에 참여한 신입직 구직자 중 ‘면접 참여를 후회한 적 있다’는 응답자가 82.7%로 많았다. 면접 후 후회했던 이유를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지나친 긴장’을 꼽은 신입직 구직자가 50.7%(응답률)로 많았다.

다음으로 ‘뒤늦게 질문의 답변이 생각났다(38.8%)’거나 ‘면접관의 압박질문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것(37.9%)’이 후회된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이외에 ‘너무 소극적이었던 태도(30.3%)’나 ‘준비했던 답변을 다 하지 못한 것(26.8%)’, ‘직무역량을 충분히 어필하지 못한 것(25.9%)’이 후회된다는 응답자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