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마마무, "이번 음반 멤버 모두 개성 살리고 싶었다"
걸그룹 마마무, "이번 음반 멤버 모두 개성 살리고 싶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멤버 모두가 만족도 매우 높은 앨범"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데뷔 5년차를 맞은 걸그룹 마마무가 컴백과 동시에 이번 음원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5일 마마무 멤버들은 소속사 측을 통해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로 앨범마다 멤버들이 주인공이 되는 것과 관련 “우리도 느끼는데 멤버 모두가 각각 개성이 다르다”며 “그 점을 보여주고 싶어서 ‘포시즌 포컬러 프로젝트’의 시발점이 된 것 같다”고 했다.

또 이번 신곡이 음원차트 상위권에 랭크된 것과 관련 “그동안 발표했던 곡들과는 분위기가 달라서 걱정이 많았는데, 다행히 많이 들어 주셔서 감사하다”며 “이번 앨범 ‘BLUE;S’는 멤버 모두가 만족도 매우 높은 앨범”이라고 했다.

특히 이번 신곡 ‘윈드 플라워’가 걸크러쉬 이별송인 것과 관련 “흔히 이별에 아파하고 슬퍼하는데, 마마무의 이별은 아파하기 보다는 극복하려는 의지를 담고 있다”며 “가사에도 “다시 또 피어날 꽃잎처럼 Get better day”, “별거 아닌 듯 오늘을 살아요’라는 부분이 있는데, 이게 바로 마마무표 걸크러쉬 이별송인 것 같다”고 했다.

더불어 이번 앨범 참여와 관련 “이번 앨범의 전체적인 콘셉트 기획부터 우리 의견이 많이 반영이 됐다”며 “가을의 글루미한 분위기기를 살려보자고 제안했고, 그래서 전곡을 이별에 대한 느낌으로 채워 한 권의 ‘이별감성집’으로 완성이 된 것 같다”고 했다. 

이어 “타이틀곡 '윈드 플라워' 안무도 우리가 직접 만들었다”며 “처음에는 퍼포먼스적인걸 생각하지 않아서 가볍게 하려고 했는데, 조금 더 무대가 채워진 느낌이 좋을 것 같아 데뷔 후 처음으로 댄서들과도 호흡을 맞춰봤고 그러다 보니 욕심도 생겨서 여러 번 수정과정을 거쳐 완성이 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에 공개된 ‘윈드 플라워(Wind Flower)’는 기다림, 이룰 수 없는 사랑과 같이 이별 후에 슬픈 감정이 담긴 꽃말을 지니고 있는 ‘아네모네’의 또 다른 이름인 ‘바람꽃’을 뜻하는 말로, 사랑하는 연인과 이별 후 느끼는 복합적인 감정을 담아낸 마마무표 걸크러시 이별송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