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예산안 담보로 '선거법 연계' 있을 수 없어” 강한 불만 표출
이해찬, “예산안 담보로 '선거법 연계' 있을 수 없어” 강한 불만 표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광주형 일자리, 거의 마무리 단계…군산‧울산‧창원에 좋은 사례 될 것”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 박고은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예산안을 담보로 해서 선거법을 연계시키는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하게 불만을 표시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야당들의 예산안-선거법 개정안을 연계해 농성하고 있는데 유감스럽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예산안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다루고 선거제도는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다루는 별개의 사안인데 둘을 같이 다루는 것은 타당치 않다”며 “제가 국회의원 하면서 한번도 이런 모습 보지 못했다. 이번이 처음이다. 이런 사례 생기는 건 국회에 큰 오점 생기는 일이기에 절대로 연계시킬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기국회가 얼마 안남았다. 7일까지니깐 2일 밖에 안남았는데 예산안이 아직 마무리 못짓고 있다”며 “이날 오전에도 원내대표 간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고 하는데 하루빨리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신속한 예산안 처리를 촉구했다.

또한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서 “거의 마무리 단계”라며 “사회 통합형 일자리로서 선도적 모델을 만드는 아주 중요한 일자리 사업”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동안 끝까지 설득하고 서로 소통해서 마무리 단계까지 온 것 같다”며 “마무리 잘 지어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실제로 일자리를 만드는 건 어려운 일”이라며 “광주서 좋은 모델을 새롭게 만들어내면 군산, 울산, 창원 등 다른 지역에도 좋은 사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희 당에서도 이날 사회통합형일자리특위 설치하기로 최고위원회의에서 의결했다”며 “각 지역 특성에 맞는 통합형 일자리 만들어갈 수 있도록 당에서 역점 두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