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경 검찰출석..."혜경궁 김씨 의혹 진실이 밝혀지길 바랄 뿐"
김혜경 검찰출석..."혜경궁 김씨 의혹 진실이 밝혀지길 바랄 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위터와 다음아이디 자택서 발견된 것 관련 "저도 힘들고 억울하다"
김혜경씨가 4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에서 이른바 '혜경궁 김씨' 사건과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로 들어서고 있다 / ⓒ뉴시스
김혜경씨가 4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에서 이른바 '혜경궁 김씨' 사건과 관련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로 들어서고 있다 /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트위터 계정 ‘혜경궁 김 씨’ 소유주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혜경 씨가 검찰에 출석했다.

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지방검찰청에서 이번 의혹과 관련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이날 김 씨는 출석에 앞서 “진실이 밝혀지기를 바랄 뿐”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트위터 계정하고 다음 아이디가 똑같은 것이 자택에서 발견된 것과 관련해 “저도 힘들고 억울하다”고 말끝을 흐렸다.

이후 김 씨는 취재진들의 연이은 질문에 가벼운 인사와 미소만 지은 채 그대로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일단 검찰은 김혜경 씨를 상대로 이날 해당 계정과 연관성이 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검찰은 공직선거법 공소시효를 채 열흘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소환 조사를 토대로 기소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