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영, 'MMA' 시상식서 아들-조카 자리 특혜시비...얼룩
손태영, 'MMA' 시상식서 아들-조카 자리 특혜시비...얼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내 받은 자리에 앉게 됐고 아들은 손태영의 시상 장면만 보고 내려와"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손태영이 아들 특혜시비로 곤욕을 치르는 가운데 사과의 말을 전했다.

2일 손태영의 소속사 측은 최근 불거진 MMA 특혜 논란과 관련해 “불편하셨다면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하면서 일부 오해가 된 부분을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당시 아들과 조카가 가수석에 앉아 관람한 것과 관련해 “시상식이 늦은 시간에 진행되다 보니 어쩔 수 없이 아들과 동행하게 됐다”고 했다. 

이어 “아들이 손태영의 시상 장면을 보고 싶다고 해 주최 측에서 안내 받은 자리에 앉게 됐고 아들은 손태영의 시상 장면만 보고 내려왔다”고 설명했다.

또 가수석 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그 곳이 가수석인지 전혀 인지하지 못한 채 자리를 안내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아이돌 팬덤을 대상으로 이런 특혜의혹이 계속 제기된 것과 관련해 “짧은 순간이었지만, 팬들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그 부분에 대해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손태영은 지난 1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멜론뮤직어워드’(2018 MMA) 시상자로 참석한 바 있다.

하지만 문제는 일부 아이돌 팬들이 찍은 직캠 속에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가수석에 앉아 있는 모습이 공개되면서 특혜시비에 얼룩지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