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청와대 기강 참담해…조국, 사퇴하는 게 답”
김성태 “청와대 기강 참담해…조국, 사퇴하는 게 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별감찰반 단체 골프 의혹 등에 “나라꼴이 말 아냐…조국, 말씀 한 번 해보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0일 최근 청와대 기강 해이 논란과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이 당장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사퇴하는 게 정답”이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직원이 경찰 상대로 (지인의 뇌물사건) 수사상황을 캐물었다가 적발된 데 이어 근무시간에 친목 도모한다면서 단체 골프를 친 의혹이 제기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경제난에 국민 허리는 휘어가는데 특별감찰반 직원들만 필드에서 골프채 휘두르며 신선놀음한 것”이라며 “조 수석은 꿀 먹은 벙어리처럼 있지 말고 이 문제에 대해 말 한 번 해봐라. 조 수석이 제 역할을 못하고 SNS나 하니까 근무 기강이 해이해지는 것 아니냐”라고 일침을 가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김 원내대표는 조 수석이 비위혐의를 받는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 산하 특별감찰반 전원을 교체하는 조치를 내린 데 대해서도 “특감반장을 비롯한 특감반 전원을 교체한다고 밝혔지만 이게 전원 교체한다고 될 일인가”라며 “나라꼴이 참 말이 아니다. 근무 기강이 이렇게까지 풀어질 수 있는지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라고 혹평을 쏟아냈다.

한편 조 수석은 지난 29일 특감반 전원 교체와 소속기관 복귀 및 조사 후 징계해달라는 건의안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제출했고, 임 실장도 즉각 관련 절차에 착수할 것을 지시해 오후 6시를 기준으로 특감반 전원을 소속기관으로 복귀시켰는데, 해당 조치를 내린 배경과 관련해 조 수석은 30일 오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기자들에게 전한 문자에서 “직원 중 일부가 비위 혐의를 받는다는 것 자체만으로 특별감찰반이 제대로 업무를 수행할 수 없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조직 쇄신 차원에서 전원 소속청 복귀 결정을 건의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민정수석실 업무원칙상 특감반 소속 일부 직원의 비위로 보도된 사항은 감찰 사안으로 확인해 드릴 수 없다”이라고 언론에 양해를 구했으며 김 대변인도 구체적인 비위혐의와 연루 직원 숫자에 대해선 “공개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