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엘포인트, 내년 4월부터 日 여행서도 사용
롯데 엘포인트, 내년 4월부터 日 여행서도 사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엘포인트.ⓒ롯데멤버스
엘포인트.ⓒ롯데멤버스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롯데멤버스 회원이 일본을 방문할 경우 엘포인트를 사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롯데멤버스는 일본 최대 이동 통신사인 NTT DOCOMO 본사에서 ‘L.POINT - d포인트 멤버십 상호 호환’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내년 4월 서비스 오픈을 목표로 개발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예정대로 라면 내년 상반기 안에 엘포인트 회원과 d포인트 회원은 서로 일본과 한국을 방문할 때 보유하고 있는 포인트를 현지 멤버십 포인트로 전환해 사용이 가능하다. d포인트는 편의점, 패스트푸드, 드러그 스토어, 잡화점 등 한국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인기 브랜드 다수와 제휴하고 있다.

예를 들어, 한국의 엘포인트 회원이 일본을 방문할 경우 엘포인트 모바일 앱을 통해 엘포인트를 d포인트로 전환하고 모바일 앱에 탑재된 바코드로 일본 현지 가맹점에서 d포인트를 적립‧사용할 수 있다. 현지에서 사용하고 남은 d포인트는 귀국해 다시 엘포인트로 전환할 수 있다.

일본 d포인트 회원도 한국 방문 시 모바일 앱을 통해 d포인트를 엘포인트로 전환하고 전국 롯데호텔•면세점•마트•백화점•렌터카•세븐일레븐 등에서 자유롭게 엘포인트를 적립하고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양사의 MOU 체결은 양국을 방문하는 한일관광객수가 늘어나면서 양사 회원들에게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추진됐다. 롯데멤버스에 따르면 d포인트 회원은 6,700만에 달하고 엘포인트 회원은 자사 추청 3,800만이다.

양사는 상호 간의 서비스 역량과 노하우를 공유하고▲포인트 상호 호환 및 이용 ▲회원 기반 신규 비즈니스 발굴 등에 나선다.

롯데멤버스 오상우 경영전략부문장은 “회원들이 해외에서도 엘포인트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에 주력 중이다”며 “이번 제휴를 계기로 포인트 호환 서비스를 더욱 확대해 No.1 글로벌 통합멤버십 서비스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