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지주, 금융계열사 매각 추진…손해보험·카드사 처분
롯데지주, 금융계열사 매각 추진…손해보험·카드사 처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금융’지주 아니라서 공정거래법상 품을 수 없어
롯데지주가 금융업에서 손을 뗀다. ⓒ뉴시스
롯데지주가 금융업에서 손을 뗀다. ⓒ뉴시스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롯데그룹이 금융업에서 손을 뗄 전망이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그룹이 지주사로 전환하면서 롯데손해보험과 롯데카드의 매각을 발표하기로 했다. 롯데캐피탈은 시간을 두고 결정하기로 했다.

지난해 10월 지주사로 전환된 롯데그룹은 금융지주사가 아니기 때문에 공정거래법상 지주사 전환 2년 이내에 금융계열사 지분을 처분해야 한다. 롯데손해보험은 롯데 관련 지분이 53.88%이고 롯데카드는 100%다. 롯데캐피탈도 90%가 넘게 보유하고 있다.

롯데카드는 매각 주관사 선정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고 지주사 전환을 추진하고 있는 우리은행이 주요 후보군에 올랐다. 롯데손해보험은 신한지주가 관심 있게 지켜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신한지주는 이미 ING생명을 인수했기 때문에 해외 자본에 매각하는 경우의 수도 고려하고 있다.

한편 롯데카드는 2002년에 동양카드를 인수하면서, 롯데손해보험은 2008년에 대한화재를 인수하면서 롯데그룹에 속하게 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