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패치, 피부염‧화상 등 부작용 발생…안전관리 미흡
다이어트 패치, 피부염‧화상 등 부작용 발생…안전관리 미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품 오인 우려 다이어트 패치 사용주의
부작용 발생이 우려되는 제품 사용법 (자료제공 / 한국소비자원)
부작용 발생이 우려되는 제품 사용법 (자료제공 / 한국소비자원)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다이어트 효과를 표방한 패치 제품이 효능‧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채 유통되고 있으며 관련 피부 부작용 사례고 확인돼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23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3년 6개월간(2015년 1월~2018년 6월)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다이어트패치 관련 위해사례는 총 25건으로 확인됐다.

위해증상이 확인되는 22건 중 발진, 가려움, 붓기 등 ‘피부염 및 피부손상’이 19건(86.4%)으로 가장 많았고, 온열효과로 인해 ‘화상’을 입은 경우도 3건(13.6%)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다이어트 패치의 주 사용계층인 여성이 20건(80.0%)으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연령별(연령 확인가능한 19건 대상)로는 외모에 관심이 많은 ‘20~30대’가 13건(68.4%)으로 나타났다.

또한 다이어트 패치는 품목 분류 및 적용 법률 등이 불명확해 안전기준이나 품질표시 등 안전관리가 미흡한 실정이다. 또한 이러한 사각지대를 틈타 제품의 효능‧효과에 대해 의약품으로 잘못 인식할 우려가 있는 표시‧광고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시중에 판매중인 다이어트 패치 15개 제품의 표시·광고실태를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제품 모두 다이어트, 지방 분해, 셀룰라이트 감소, 질병 치료 등의 표현을 사용해 소비자들이 의약품으로 오인할 우려가 있었다.

조사대상 15개 제품 중 12개 제품(80.0%)은 “붙여서 빼는 oo패치”, “비만 예방”, “지방 연소” 등 다이어트 패치만 사용해도 체중감소나 몸매 개선효과가 있는 것으로 표현하고 있었고, 13개 제품(86.7%)은 “셀룰라이트 완벽케어”, “셀룰라이트 관리” 등 셀룰라이트 제거 효능 관련 표현을 사용하고 있었다. 

아울러 “변비‧생리통 완화” “부종‧수족냉증‧안면홍조에 효능” 등 질병을 치료하거나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표시‧광고한 제품도 7개(46.7%)에 달했다. 이 외에도 제품 사용방법으로 10개 제품(66.7%)이 가려움증, 붓기 등 증상 발생 시에도 냉찜질 후 계속 사용할 것을 권하고 있어 부작용이 우려됐다.

한편 한국소비자원은 금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다이어트 패치의 안전관리 방안 마련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건의했으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사이버조사단을 통해 다이어트 패치의 표시‧광고 모니터링 강화, 사이트 차단 및 관련 업체 시정명령 등의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