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애 아나운서 결혼설 무성...겨울의 신부되나? 관심증폭
조수애 아나운서 결혼설 무성...겨울의 신부되나? 관심증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 박서원 씨와 내달 결혼 보도...현재 회사는 휴가상태
ⓒJTBC
ⓒJTBC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조수애 아나운서가 재벌가 며느리로 입성할 지 관심이 모아진다.

20일 다수의 매체는 조수애 아나운서가 내달 두산의 박서원 씨와 결혼을 할 예정이라고 보도하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특히 앞서 이다희 아나운서도 CJ가의 며느리가 된 바 있어 벌써부터 조수애 아나운서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현재까지 두 사람이 어떻게 만남을 이어 결혼에 골인하게 됐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또 현재 조수애 아나운서는 현재 회사 또한 휴가 상태로 이날 오전 보도와 관련해 어떠한 언급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조 아나운서는 앞서 지난 2016년 JTBC에 입사해 아침방송 앵커를 맡아 얼굴을 알린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