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문재인 대통령, 싱가포르 T301 건설 현장 방문 격려”
GS건설 “문재인 대통령, 싱가포르 T301 건설 현장 방문 격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건설 삼보E&C, 동아지질 등 국내 협력사와 상생협력
문재인 대통령 “대기업 중소기업 팀 구성 진출 방식 정부에서 적극 유도 지원할 것”
지난 15일 싱가포르에서 시공 중인 세계 최대 규모의 빌딩형 차량기지 프로젝트 T301 현장에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지난 15일 싱가포르에서 시공 중인 세계 최대 규모의 빌딩형 차량기지 프로젝트 T301 현장에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시사포커스 / 김용철 기자] GS건설은 지난 15일 싱가포르에서 시공 중인 세계 최대 규모의 빌딩형 차량기지 프로젝트 T301 현장에 문재인 대통령이 방문해 한국 시공사와 협력업체 관계자들을 격려했다고 16일 밝혔다.

문 대통령이 GS건설 현장 방문해 나선 것은 국내 대기업과 협력업체가 상생협력으로 해외 시장에 진출해 동반성장하는 모범 사례로 꼽히고 있어서다. GS건설이 시공중인 싱가포르 T301 현장은 문 대통의 첫 해외 건설 현장 방문이다.

이날 문 대통령은 “대기업과 탄탄한 전문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이 팀을 구성해 진출하는 방식을 정부 차원에서도 적극 유도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행사에는 코 분 완(Khaw Boon Wan) 싱가포르 교통부 장관, 니옌 훈 삥(Ngien Hoon Ping) 싱가포르 육상교통청장, 임병용 GS건설 사장과 김경훈 삼보E&C 싱가포르 지사장 등 T301 프로젝트 관계자들과 현대, 삼성, 대우, 대림, SK, 쌍용 등 싱가포르에 진출해 있는 한국 건설업체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이 발주한 20억 싱가포르 달러 (한화 약 1조 7천억원) 규모의 빌딩형 차량기지 공사로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를 총괄하는 LTA가 발주한 공사 중 역대 최대 규모의 프로젝트다. 특히 빌딩형 차량기지는 세계 최초 공사이다. 싱가포르 T301 현장은 GS건설과 협력업체인 삼보ENC, 동아지질이 함께 협력하고 있다. GS건설이 세계 최대 규모의 빌딩형 차량기지를 수주할 수 있었던 것은 GS건설의 공사 수행능력과 협력업체의 전문 기술력에서 비롯됐다는 평가다.

GS건설은 지난 2016년 3월 싱가포르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빌딩형 차량기지 프로젝트인 T301을 수주해 현재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T301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남동부 창이공항 인근에 위치한 싱가포르 지하철 3개 노선 (다운타운라인, 톰슨이스트코스트라인, 이스트웨스트라인)의 차량 기지 공사로, 32ha(10만평) 부지에 지하 1층~지상2층 규모 지하철 차량기지와 지상 1층~4층 규모 버스 차량기지가 지어진다. 지하 1층~지상2층까지 총 3개층에 3개 노선 220대 약 985량의 지하철 차량을 수용하며, 4층 규모 버스 차량 기지에는 버스 760대를 수용할 수 있는 전 세계적으로도 전례가 없는 빌딩형 차량기지이다. 1.25km의 연결 터널 공사도 포함되며, 공사기간은 총 95개월로 2024년 2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임병용 GS건설 사장은 “싱가포르 지하철 최대 프로젝트인 T301 프로젝트는 오랜 기간 동반자 역할을 해온 당사의 협력업체들과 함께 상생 협력하며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싱가포르 정부에게 받은 신뢰에 부응할 수 있도록 성공적인 공사 수행으로 GS건설, 나아가 한국 건설의 위상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