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산자부 장관, "정부는 기업의 충실한 서포터 되겠다"
성윤모 산자부 장관, "정부는 기업의 충실한 서포터 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업 활력회복과 혁신에 혼신의 힘을 기울이겠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시사포커스DB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성윤모 산자부 장관은 “제조업 활력회복과 혁신에 혼신의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12일 성윤모 산업통산자원부 장관은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한 상공회의소 회장단과 간담회를 가졌다.

성 장관은 그동안 취임 이후 주요 제조업 현장을 방문해 온데 이어 이번 간담회를 통해 경제계의 의견을 경청하고 민관이 긴밀히 협력할 수 있는 계기마련을 위해 개최했다.

대한상의는 대기업부터 소상공인까지 아우르는 종합경제단체로 성윤모 장관은 이날 대한상의를 시작으로 경제단체를 연이어 방문하여 산업계 의견을 적극 청취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간담회 참석자들은 산업정책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며 제조업 혁신의 중요성과 민간이 중심이 되어 혁신역량을 결집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했다.

이에 성 장관은 “제조업 활력회복과 혁신에 혼신의 힘을 기울이겠다고 밝히며 산업생태계의 역동성과 근본적인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 기업들이 투자와 일자리 창출을 가속화할 수 있도록 기업애로에 대해서는 끝장을 본다는 자세로 충실한 써포터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성 장관은 “이번 간담회가 산업계와 정부가 힘을 모아 새롭게 다시 뛰는 계기가 돼 어려움을 돌파하고 새로운 도약의 계기를 마련‘했으면 한다”고 전하며 “대한상의가 경제 활력 회복과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하고 산업부도 기업 현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업계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