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킴’ 장반석 감독, “대회 상금, 개인 배분 부적절”… 정면 반박
‘팀 킴’ 장반석 감독, “대회 상금, 개인 배분 부적절”… 정면 반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반석 감독, 팀 킴의 폭로에 반박하고 나섰다
팀 킴, 지도자 행위 폭로하면서 장반석 감독도 반박/ 사진: ⓒ게티 이미지
팀 킴, 지도자 행위 폭로하면서 장반석 감독도 반박/ 사진: ⓒ게티 이미지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여자컬링 ‘팀 킴’의 지도자 폭언과 전횡 폭로에 장반석 경북체육회 감독이 반박했다.

장 감독은 9일 ‘사실 확인서’를 통해 팀 킴이 상금을 배분 받지 못했고, 지도자들의 욕설과 폭언을 당했으며, 감독의 자녀 어린이집 행사에 강제로 동원되는 등 부당한 대우를 고발하는 주장에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지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로 구성된 팀 킴은 은메달을 획득했다. 그러나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 김민정·장 감독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호소문을 냈다.

팀 킴의 주장에 따르면 상금을 배분 받지 못하고 지도자들에게 잦은 욕설과 폭언을 들었으며, 선수들을 이간질하고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최종 성화봉송주자로 선정된 김은정을 지도자 측에서 일방적 취소를 했다고 전했다.

장 감독은 ‘사실 확인서’에서 “지난 2015년 선수들 동의하에 김경두 명의로 통장을 개설했다. 직접 상금과 대회 참가, 훈련비용을 관리했다”고 반박했다.

상금은 대회 참가, 팀 장비 구입, 외국인 코치 비용, 항공비, 선수 숙소 물품 구매 등 전적으로 팀에 필요한 지출로만 이뤄졌으며, 지난 7월 3일 감독과 선수들이 사용 내역을 확인 후 서명했다고 주장했다.

장 감독은 “대회 상금을 개인에게 배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국가대표일 때는 대한체육회, 이전에는 경북체육회의 지원을 받았고, 훈련 목적으로 간 대회에서 성적을 거둬 상금을 지도자와 선수들이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해당 통장에는 현금카드나 체크카드 없이 정산된 돈만 인출이 가능하며, 사인회 및 행사 등에서 받은 돈은 선수들에게 개인적으로 지급했다고 덧붙였다.

성화봉송주자는 세계대회 출국 이전에 마쳐야하는 광고 촬영 문제로, 김은정의 결혼과 임신 계획으로 훈련에서 제한 사실도 새로운 스킵을 물색해 키우려는 의도였다고 언급했다.

한편 장 감독 자녀 어린이집 행사 강제 동원에 대해서는 “큰아들의 어린이집 운동회에 김영미, 김선영, 장혜지 선수가 참석한 것은 사실이다. 전화를 걸어 개인적으로 부탁했고, 오겠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