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여가위 의원들 17명, '양진호 웹하드 카르텔 의혹 철저히 수사촉구'
국회 여가위 의원들 17명, '양진호 웹하드 카르텔 의혹 철저히 수사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촬영물 관련 유통과 업로드, 필터링 업체 및 삭제업체 유착 등 단계별로 철저히 수사하라"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론관에서 전혜숙 여성가족위원장을 비롯한 여가위 소속 여야 의원들이 '웹하드 카르텔' 수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전혜숙 의원실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정론관에서 전혜숙 여성가족위원장을 비롯한 여가위 소속 여야 의원들이 '웹하드 카르텔' 수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전혜숙 의원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국회 여가위 소속 의원들이 양진호 회장의 ‘웹하드 카르텔’ 의혹을 철저하게 수사하라고 요구했다.

9일 전혜숙 위원장을 비롯한 정춘숙, 송희경, 김수민 의원 등 여가위 소속 의원 17명 전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의 고발로 ‘웹하드 카르텔과 디지털성범죄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많은 국민들이 보다 철저한 진상조사와 엄격하고 공정한 수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한국미래기술 회장 양진호는 웹하드 업체인 위디스크와 파일노리, 그리고 필터링 회사 등 유착된 인물로 디지털 삭제업체를 통해 불법촬영물 삭제를 요청한 피해자들을 기망하면서 거액의 이득을 취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했다.

뿐만 아니라 “사건 관련 업체 중 하나인 위디스크 임원진의 일부가 정치권과 연루되고 언론사와 법조계를 통해 업체의 불법성을 비호해 왔다는 의혹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며 철저한 조사를 요구했다.

특히 여가위 의원들은 “정부는 피해자의 관점에 입각해 불법촬영물 관련 유통과 업로드, 필터링 업체 및 삭제업체와의 유착 등 모든 불법 행위를 단계별로 철저히 수사하라”고 했다.

또 “양진호가 소유하고 있거나 관련된 사업 전체의 불법행위와 사건에 거론되고 있는 관련자 모두를 성역 없이 조사하고 명명백백하게 진상을 밝혀야 한다”며 “여성가족부, 법무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디지털성범죄 관련 부처들은 디지털 성범죄의 발본색원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국회와 국민에게 보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