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평화당 원내대표, 정부 ‘5·18 성폭력’ 대응 평가 온도차
바른미래·평화당 원내대표, 정부 ‘5·18 성폭력’ 대응 평가 온도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관영, 호평한 반면 평화당 장병완, 문 대통령의 사과까지 요구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좌)와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우)의 모습. 사진 / 오훈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좌)와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우)의 모습.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은 8일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에 의해 발생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 전날 국방부장관이 사과한 것과 관련해 긍정적 평가를 내리면서도 세부적인 면에 있어선 온도차를 보였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해 “어제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5·18관련 계엄군이 성폭행을 자행한 사실이 확인된 데 대해 사과문을 발표하고 통렬한 반성을 하며 머리숙여 사죄한다고 했다”며 “정부 차원에서 사과와 반성을 보여준 것은 잘한 일”이라고 극찬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정부의 사과가 있었던 만큼 이제는 조속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5·18 진상규명은 정파를 떠나 우리가 해결해야 할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진상조사위가 자유한국당이 위원 추천을 안 해 아직도 출범하지 못하고 있다”며 “진상조사위의 구성은 여야 합의사항이고 국민적 바람이기도 하다. 한국당의 조속한 결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바른미래당에선 정부보다는 한국당 쪽에 집중해 날을 세운 가운데 호남 출신 의원들로 이뤄진 평화당에선 같은 날 장병완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정부와 군이 책임 있는 자세를 보인 것은 의미가 있다”며 “이번 민주화운동 진상조사가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일단 환영 입장은 내놨다.

그러면서도 장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기를 촉구한다”고 주문한 데 이어 “진상규명위원회가 출범해 발포자와 명령자, 조직적 성폭력 여부를 밝혀야 할 것”이라고 당부할 만큼 바른미래당 측보단 한층 강도 높은 조치를 요구하는 모습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