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다단계업체 총 148개…8개업체 폐업 및 말소‧4개업체 신규등록
3분기 다단계업체 총 148개…8개업체 폐업 및 말소‧4개업체 신규등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개 업체 휴·폐업, 신규 등록, 상호․주소 및 전화번호 변경 등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2018년 9월말 기준으로 다단계업체는 총 148개로 조사됐다. 특히 3분기 동안 총 8개의 다단계업체가 폐업 및 직권말소 되었고, 총 4개 업체가 새롭게 등록했다.

8일 공정거래위원회는 2018년도 3/4분기 다단계업체의 주요 정보변경 사항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위즈코스메틱’, ‘원더폴라이프’, ‘제이놀글로벌’, ‘위나라이트코리아’, ‘컨슈머월드’ 등 총 5개 업체가 폐업했다.

이어 ‘지엔지피’, ‘위아멘’, ‘디앤에이라이프’ 등 총 3개 업체가 직권 말소되었다.

아울러 ‘오너’, ‘에버스프링’, ‘뉴본월드’, ‘인첸트라이프’ 등 총 4개 업체가 신규 등록했다. 신규로 등록한 4개 업체는 모두 공제계약을 체결했다.

공제계약이란 ‘다단계판매업자는 원활한 소비자피해보상 보장을 위하여 공제조합과의 공제계약을 체결하거나 소비자피해보상보험 또는 채무지급보증계약을 맺어야 한다’는 내용이다.

또한 ‘컨슈머월드’와 ‘에코글로벌’ 등 2개 업체는 공제계약을 해지했다.

더불어 9개 업체는 상호와 전화번호 등 총 16건의 주요 정보를 변경했다.

한편 공정위는 소비자가 다단계업체와 거래하거나 다단계업체의 판매원으로 가입하려고 하는 경우에는 해당 다단계업체의 등록 확인은 물론, 휴‧폐업 여부와 정보변경 사항 등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