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 '시험지 유출 의혹' 쌍둥이 아버지…답안 보관 교무실서 홀로 야근
숙명여고 '시험지 유출 의혹' 쌍둥이 아버지…답안 보관 교무실서 홀로 야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간고사 답안지 보관하기 시작한 날 홀로 야근한 점
-의혹이 불거진 후 컴퓨터가 교체 된 점
숙명여고 교무부장이 답안지 유출 한 정황과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다. ⓒ뉴시스
숙명여고 교무부장이 답안지 유출 한 정황과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포착됐다. ⓒ뉴시스

[ 시사포커스 / 박상민 기자 ] 자신의 딸들을 위해 시험문제와 답안지를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숙명여고 교무부장  A(53)씨가 답안 유출를 시도한 정황과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발견됐다.

3일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A씨가 중간고사를 앞두고 홀로 교무실에서 야근을 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하필 A씨가 야근을 한 날이 중간고사 답안지가 교무실 금고에 보관되기 시작한 날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A씨는 중간고사 답안지 유출과 관련해 의혹이 불거진 후인 올해 8월 이후 자신의 자택에 있던 컴퓨터를 교체하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도 드러났다.

이에 관련해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야근을 한 점은 인정하나, 범행과 연관성이 없으며 , 자택 컴퓨터 교체는 이번 사건과 무관하다며 범행에 대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찰은 A씨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A씨의 딸들은 불구속 수사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