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금성출판사, 교사들에 "신입교사 추천 및 충원 못할시 벌금”
[단독] 금성출판사, 교사들에 "신입교사 추천 및 충원 못할시 벌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성출판사, 교사들에게 신입교사 추천하면 상금, 못하면 벌금 상벌제도 시행하고 있어
금성출판사 관계자 "이 부분만 가지고선 말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금성출판사가 교사들에게 신규교사를 모집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금성출판사가 교사들에게 신규교사를 모집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푸르넷 공부방을 운영 중인 금성출판사가 공부방 교사들에게 신입교사 추천 및 충원 등을 강요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상‧벌금 제도를 시행하며 간접적 압박을 주고 있다는 증언까지 나왔다.

1일 제주지역에서 푸르넷 공부방에서 일했던 전 교사는 본지에 금성출판사 본사가 제주영업국으로 보낸 안내문 캡처 사진을 보내왔다. 이에 따르면 ‘참석자는 앞으로의 구체적인 추천, 충원 계획서를 작성하여 워크샵 전 지점에 꼭 제출’하라고 명시되어 있다.

또한 ‘지점 목표 달성 시 상금 60만원, 미달성시 벌금 80만원’ 등, 상금과 벌금 규모를 구체화 시켜놨다.

전 교사는 본지와 통화에서 “공부방 교사들은 주임팀에 속하며 한 팀당 10여명의 교사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팀별로 새로운 교사들을 입사시키라는 압박이 들어오는데 목표 인원수는 2~3명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것 때문에 전봇대 전단지, 맘카페 구인광고 등을 강제로 올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실제 본지가 입수한 카카오톡 캡처본에 따르면 푸르넷 제주지점의 임원은 “빨리 추천 한명 더 하면 사십만원 상금 받을 거잖아요. 못하면 벌금 이십만원, 못하면 바보지요”라는 말을 하며 교사들에게 압박 줄 수 있는 말을 했다.

한편 금성출판사 제주지점 관계자는 “이 부분만 가지고선 말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푸르넷 공부방 제주지점의 한 임원이 교사들에게 신입교사 추천하라며 압박 줄 수 있는 말을 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푸르넷 공부방 제주지점의 한 임원이 교사들에게 신입교사 추천하라며 압박 줄 수 있는 말을 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자수성가 2018-11-14 10:03:17
회사에서 할일을 교사에게 책임전가는 횡포와 갑질입니다

ㅅㅇ 2018-11-13 08:46:56
2월 시사위크 금성출판사의 민낯 기사와 연관지어 보면 모든 답이 보입니다. 기자님 힘드시겠지만 몇십년간이어지고 있는 이런 말도 안되는 상황들이 널리 알려지도록, 이젠 끝날수 있도록 힘이되어주세요. 상벌이란 말은 이들이 할수있는 말이 아닙니다.

ㅇㄹ 2018-11-12 15:14:05
다단계? 새로운 선생님 추천 못하면 벌금도 내야하는? 개인 사업자들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