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금성출판사, 교사들에 "신입교사 추천 및 충원 못할시 벌금”
[단독] 금성출판사, 교사들에 "신입교사 추천 및 충원 못할시 벌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성출판사, 교사들에게 신입교사 추천하면 상금, 못하면 벌금 상벌제도 시행하고 있어
금성출판사 관계자 "이 부분만 가지고선 말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금성출판사가 교사들에게 신규교사를 모집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금성출판사가 교사들에게 신규교사를 모집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푸르넷 공부방을 운영 중인 금성출판사가 공부방 교사들에게 신입교사 추천 및 충원 등을 강요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특히 상‧벌금 제도를 시행하며 간접적 압박을 주고 있다는 증언까지 나왔다.

1일 제주지역에서 푸르넷 공부방에서 일했던 전 교사는 본지에 금성출판사 본사가 제주영업국으로 보낸 안내문 캡처 사진을 보내왔다. 이에 따르면 ‘참석자는 앞으로의 구체적인 추천, 충원 계획서를 작성하여 워크샵 전 지점에 꼭 제출’하라고 명시되어 있다.

또한 ‘지점 목표 달성 시 상금 60만원, 미달성시 벌금 80만원’ 등, 상금과 벌금 규모를 구체화 시켜놨다.

전 교사는 본지와 통화에서 “공부방 교사들은 주임팀에 속하며 한 팀당 10여명의 교사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팀별로 새로운 교사들을 입사시키라는 압박이 들어오는데 목표 인원수는 2~3명이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것 때문에 전봇대 전단지, 맘카페 구인광고 등을 강제로 올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실제 본지가 입수한 카카오톡 캡처본에 따르면 푸르넷 제주지점의 임원은 “빨리 추천 한명 더 하면 사십만원 상금 받을 거잖아요. 못하면 벌금 이십만원, 못하면 바보지요”라는 말을 하며 교사들에게 압박 줄 수 있는 말을 했다.

한편 금성출판사 제주지점 관계자는 “이 부분만 가지고선 말을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푸르넷 공부방 제주지점의 한 임원이 교사들에게 신입교사 추천하라며 압박 줄 수 있는 말을 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푸르넷 공부방 제주지점의 한 임원이 교사들에게 신입교사 추천하라며 압박 줄 수 있는 말을 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ㅅㅇ 2018-12-12 08:26:22
제주에서는 서명운동도 시작되었습니다. 반성은 커녕 적반하장 힘없는 약자라 여기는 금성출판사의 횡포를 막아주세요. 기자님들의 도움이 절실합니다.

2018-11-24 21:02:10
가맹비없다고 해서 차렸더니 월매출액중 교재비판매금액중 80프로 지도비중 30~40프로 회사가 가져가니 월매출액에 300만원이상 회사가 가져가네.. 가맹비 할부로 지급하는 것같아 때려치움 ..거기다 공부방 월세와 보증금도 교사가 내야함

써니 2018-11-23 23:17:19
ㅍㄹㄴ은 출판사인지라 전집판매 강요! 결국 교사에게 강매하고 매출액 정해서 달성 못하면 교사돈으로 메꾸고..아파서 병원 가게되면 만원 결석비 내고 가랍니다. 헉! 오십평생 이런곳 처음임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아직도..

대단하다 2018-11-16 09:23:14
매달 매일 시달리는말이 증원추천 ㅠ
벌금도 내보고 상금도 받아봤고
증원추천 계획서라고 주변지인들 전번이랑 직업등 쫙 적어서 제출도 해봤는데 내가 왜 그랬을까? 그 안에선 그렇게 할 수 밖에 없는 분위기 ㅠ 숨막히죠...
결국은 선생님들끼리 눈차보고 왕따시키는 분위기 만들고
여전히 반복되는 ㅍㄹㄴ ㅠ
ㅇㅅ의 지나친 욕심이 만든 재앙 입니다

자수성가 2018-11-14 10:03:17
회사에서 할일을 교사에게 책임전가는 횡포와 갑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