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내년 5월 오픈…"중소·중견기업 한정"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 내년 5월 오픈…"중소·중견기업 한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 "4월 말 경 사업자 선정을 완료해 5월 말부터는 입국장 면세점을 운영"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인천공항 입국장 면세점이 이르면 내년 5월에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28일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내년 5월 오픈을 목표로 '입국장 면세점 최종 위치 선정', '사업자 및 판매품목 선정', '임대료 책정', '임대수익의 사회 환원 방안' 등 입국장 면세점 도입을 위한 관련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은 올해 연말까지 입국장 면세점 도입을 위한 연구용역을 완료하고 관련 법령 개정이 완료되는 내년 2월 말 입찰절차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후 4월 말 경 사업자 선정을 완료해 5월 말부터는 입국장 면세점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인천공항은 입국장 면세점 운영업체를 중소 및 중견기업에 한정해 제한경쟁 입찰로 선정하고, 입국장 면세점 도입과정에서 중소, 중견기업과 상생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인천공항 정일영 사장은 "내년 5월 인천공항에 입국장 면세점이 오픈하면 여객들의 편의가 개선되고 관광수지 적자 개선, 내수 진작 및 일자리 창출 등 국가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인천공항은 관계기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내년 5월 입국장 면세점 도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